'뽕따러가세' 송가인, 신명나는 노래 한판…부산 바다를 뒤흔든다
2019.08.14 오후 9:30
트로트가수 송가인이 부산에서 '광안리 인어공주'로 활약했다.

15일 목요일 밤 10시 방송하는 TV조선 '송가인이 간다-뽕 따러 가세' 5회에는 여름철 가장 뜨거운 젊음의 도시 부산광역시를 찾은 뽕남매의 이열치열 더위사냥기가 담긴다.

이날 방송에서 송가인과 붐은 부산으로 향하는 기차 안, 마치 신혼여행을 떠올리게 하는 '여름휴가 전용 좌석'에 앉아 바캉스 기분을 제대로 만끽했다. 특히 음료수를 이용해 만든 칵테일로 러브샷을 나누며 묘한 핑크빛 기류를 형성했다.

[사진=TV조선]


미국 콜로라도에서 온 사연을 받아든 뽕남매는 자가 면역 질환인 AA(원형 탈모증)에 걸렸던 5살 아이가 1년 동안 온갖 수를 써도 호전되지 않다가 최근 기적처럼 머리가 다시 자라기 시작했다는 가슴 뭉클한 이야기를 접했다.

송가인은 그동안 고생 했을 가족들에게 위로가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걱정말아요 그대'를 부르며 현장을 감동으로 물들였다. 붐은 송가인을 위해 스페셜 도시락을 준비해 색다른 감동을 선사했고, '떠오르는 먹방 요정' 송가인은 최애 푸드인 제육볶음과 오므라이스, 사골 국물을 먹으며 먹방 ASMR에 도전, 무더운 여름을 시원한 웃음으로 물들였다.


이윽고 두 사람은 광안리 해수욕장에 도착했고, 모래를 채 밟기도 전 인산인해를 이뤄 뜨거운 인기를 실감케 했다. 특히 송가인은 식스팩 복근을 장착한 훈훈한 몸짱 남성팬들에게 둘러싸인채 즉석 버스킹을 선보여 현장을 뜨겁게 달아오르게 했다.

제작진은 "뽕남매가 여름철 가장 핫한 휴가지로 손꼽히는 부산을 찾아 에너지를 폭발시켰다"며 "광안리 바닷가에서 펼쳐질, 무더위를 후련하게 날려줄 뽕남매의 신명나는 노래 한 판을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