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세 돌풍' 가우프, US오픈 본선 출전 '와일드카드'
2019.08.14 오전 11:40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테니스 신동' 코리 가우프(15, 미국, 140위)가 또 한 번 메이저대회에서 경쟁한다.

미국 ESPN은 14일(이하 한국시간) "가우프가 와일드카드로 오는 8월 말 열리는 US오픈 본선에 합류했다"고 전했다.

가우프는 지난 4월 4대 메이저대회 중 하나인 윔블던에서 예선의 벽을 넘고 본선까지 진출해 큰 화제를 불러모았다. 당시 15세122일의 나이였던 그는 프로 선수들이 메이저대회에 참가하기 시작한 1968년 이후 최연소 예선 통과자가 됐다.

[뉴시스]



특히 그는 한때 세계 최강자였던 비너스 윌리엄스(미국, 65위)를 꺾으면서 돌풍을 일으켰고, 3라운드까지 통과하며 16강에 진출하는 기염을 토했다.

미국테니스협회(USTA)는 이런 가우프를 US오픈에 초청했다. 여자 단식 본선 와일드카드 6장 중 한 장을 가우프에게 배당하며 그가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에 참가할 수 있는 길을 활짝 열었다.

올해 US오픈은 오는 26일 미국 뉴욕 플러싱의 빌리 진 내셔널테니스센터에서 개막한다.

/김형태 기자 tam@joy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