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019년 삼성드림클래스 여름캠프' 수료
2019.08.14 오전 11:00
전국 읍면·도서 지역 중학생 1천500명, 대학생 멘토 500여명 참가
[아이뉴스24 조석근 기자] 삼성전자는 14일 3주간의 '2019 삼성드림클래스 여름캠프'를 마무리하며 5개 대학에서 수료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2012년부터 시작한 삼성드림클래스는 교육 여건이 부족한 지역의 중학생에게 대학생이 멘토가 돼 학습을 지원하는 삼성전자의 교육 분야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이번 수료식에는 캠프를 무사히 마친 전국 읍·면·도서지역 중학생 1천510명, 대학생 멘토 534명과 중학생의 학부모들이 참석했다.

캠프에 참가한 중학생들은 3주간 각 대학 캠퍼스에서 대학생 멘토들과 합숙하며 영어와 수학을 집중 학습해 자신감을 키웠다. 특히 올해부터는 소프트웨어 교육을 도입해 친구들과 함께 주변에서 발생하는 문제를 찾아 코딩으로 해결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해 창의력과 문제 해결 능력을 키우는 시간도 가졌다.

지난 2일 인천광역시 송도에 위치한 연세대학교 국제캠퍼스에서 2019년 삼성드림클래스 여름캠프에 참가한 중학생들이 대학생 멘토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이선호(전남 신북중 2학년) 학생은 "캠프에서 소프트웨어 교육을 받기 전까지는 코딩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이 있었는데, 친구들과 함께 문제를 찾고 해결하며 소프트웨어를 배우다 보니 자신감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소프트웨어 교육을 위해 멘토로 참여한 정유진(연세대 사회학과 3학년)씨는 "사회학을 전공하지만 '데이터 사이언스'를 기반으로 한 프로그래밍을 배우며 소프트웨어에 관심을 갖게 됐다"며 "드림클래스 소프트웨어 교육은 단순히 프로그래밍을 배우는 것이 아니라 친구들과 협업해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과정을 통해 생각하는 힘을 기를 수 있어 학생들에게 많은 도움이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도시에 비해 문화 체험과 진로 탐색 프로그램을 접할 기회가 적었던 읍·면·도서지역 중학생들은 국립발레단 재능기부 공연을 관람하고 대학 전공 박람회에 참가해 각자의 꿈과 재능을 찾는 기회도 가졌다.

지난 2일에 열린 대학 전공 박람회에서는 캠프에 참가한 대학생이 본인의 전공을 직접 소개하고, 중학생들은 자신이 희망하는 전공을 찾아가 설명을 들으며 진로 탐색의 기회를 가졌다.

아직 진로에 대해 구체적으로 생각해 보지 못했다는 이로운(강원 신철원중 1학년) 학생은 "관심이 가는 전공을 찾아가 설명을 듣다 보니 미래의 꿈에 대해 생각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삼성드림클래스는 캠프에 참가한 중학생이 대학 진학 후 다시 멘토로 참가하는 사례도 빈번하다. 2018년까지 드림클래스 출신 대학생 멘토100명이 활동했으며 이번 캠프에도 62명이 참가했다.

수료식이 개최된 경희대학교 국제캠퍼스에는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이 참석해 캠프를 무사히 마친 중학생과 대학생 멘토들을 격려했다. 김현석 사장은 "중학생, 대학생 모두가 각자의 꿈을 찾고, 나눔을 실천하는 멋진 어른으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조석근 기자 mysun@i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