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청소 노동자, 휴게실서 숨진 채 발견…"사인은 지병"
2019.08.14 오전 9:21
경찰 "병사 처리"…서울대 노조 "열악한 업무환경 때문에 발생한 것 아냐"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서울대학교에서 근무하던 청소 노동자가 휴게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13일 경찰과 서울대 등에 따르면 청소 노동자 A(67)씨는 지난 9일 오후 12시 30분쯤 서울대 공과대학 제2공학관 내 직원 휴게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서울대 제공]



관계자에 따르면, A씨는 평소 심장질환을 앓고 있었고, 수술을 앞둔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 사인(死因)을 병사로 파악했다.

서울대 노조는 이번 사고가 열악한 업무환경 때문에 발생한 것은 아니라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대 관계자는 "안타깝게도 그러한 일이 있었다"며 "(오세정) 총장이 문상을 갔고, 학교 측에서 장례 절차를 지원했다"고 전했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