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의리…'레벨업', 헨리X기안84 떴다 '성훈 지원사격'
2019.08.14 오전 8:56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레벨업'에 기안84와 헨리가 깜짝 등장한다.

14일 방송 예정인 드라맥스, MBN 수목드라마 '레벨업'(극본 김동규 연출 김상우 제작 iHQ) 11회에 기안84와 헨리가 뜻밖의 카메오 출연으로 극에 활기를 불어넣는다.

[사진=iHQ]


지난 주 방송에서는 회생을 위해 야심찬 신작 준비에 나선 게임회사 조이버스터가 출시를 앞두고 경쟁사 넥바이퍼의 방해 공작으로 한 차례 우여곡절을 겪는 과정이 그려졌다. 대표 안단테(성훈 분)와 기획팀장 신연화(한보름 분), 신입사원 곽한철(차선우 분)은 밤낮없이 뛰어다니며 코딩 전문가 조셉 리(황제성 분)를 섭외, 그의 도움으로 고비를 넘기며 놀라운 열정과 팀워크를 입증했다.


이처럼 긴박한 전개로 극의 분위기가 고조되어 가는 가운데 기안84와 헨리가 깜짝 카메오로 등장한다고 해 호기심을 증폭시키고 있다. 성훈과의 친분으로 응원 차 촬영장에 깜짝 방문한 이들은 카메오로도 특별 출연하며 안방극장에 신선한 웃음과 훈훈함을 안길 예정이다.

특히 기안84와 헨리가 깜짝 등장하는 장면은 극이 막바지를 향해 달려가며 긴장감이 고조되는 상황인 만큼, 뜻밖에 등장하는 이들의 존재가 유쾌한 에너지를 전달하며 분위기를 전환할 예정이다.

14일 밤 11시 방송.

/김양수 기자 liang@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