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게임즈, '테라 클래식' 정식 출시
2019.08.13 오후 12:07
'엘린' 비롯한 원작 캐릭터 등장…PvP 콘텐츠도 풍성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카카오게임즈(각자 대표 남궁훈, 조계현)는 란투게임즈(대표 양성휘)에서 개발한 모바일 게임 '테라 클래식'을 정식 출시했다고 13일 발표했다.

테라 클래식은 2011년 출시한 유명 온라인 게임 '테라'의 모바일 후속작이다. 지난달 18일부터 진행된 사전예약에는 200만명 이상이 참여했다.

이 게임은 PC MMORPG를 연상시키는 방대한 오픈필드와 전투의 묘미를 살린 길드 콘텐츠를 내세웠다. 테라의 대표 캐릭터라 할 수 있는 '엘린'을 비롯해 '휴먼', '하이엘프' 등 주요 종족을 테라 클래식만의 캐릭터로 다듬었다.

이와 함께 '바하르 유적', '뼈 동굴' 등 성장 재료 및 장비를 획득할 수 있는 유적 던전과 파티 콘텐츠인 '시련의 폭풍', '드래곤 둥지', '원정' 등 방대한 콘텐츠를 선보이며 3대3으로 진행할 수 있는 PvP 콘텐츠 '명예의 아레나' 와 10명이 서로 싸우는 '용맹의 전장' 등 다양한 전투가 준비돼 있다.

테라 클래식은 카카오게임, 구글 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 등을 통해 무료로 다운로드해 즐길 수 있다.




/문영수 기자 mj@i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