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속의 태극기'…광복절 맞이 기념우표 발행
2019.08.13 오후 12:00
국내 현존하는가장 오래된 '데니태극기', '김구서명문태극기'등 16종담아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제74주년 8·15 광복절을 맞아 우리 민족의 얼과 자주독립의 염원이 깃든 태극기를 담은‘역사 속의 태극기’기념우표 16종 총112만장을 14일 발행한다고 13일 발표했다.

태극기는 1882년(고종19년) 박영효가 일본에 수신사로 갈 때 배 안에서 고안해 처음 사용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다음해인 1883년 우리나라 국기로 정식 채택·공표됐다.

[사진=우본]


'역사 속의 태극기'는 우정사업본부와 문화재청이 협의를 통해 등록문화재 태극기 20개 중 16개를 선정했다.

주요 태극기를 소개하면 '데니 태극기'는 구한말 고종이 외교 고문인 미국인 오언 데니에게 하사한 것으로 우리나라에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태극기다.


3·1운동 당시 승려들이 의병활동을 하면서 사용한 '진관사 소장 태극기', 1945년 8월 15일 광복 후 완전한 독립국가의 염원을 담아 만든 '한국 광복군 태극기', 김구선생이 1941년 미국으로 가는 신부에게 건넨 '김구 서명문 태극기', 한국전쟁 시 서울 수복 전투 중에 미군이 시민에게 받은 '미 해병대원 버스비어 기증 태극기'등 이다.

우표는 가까운 우체국을 방문하거나 인터넷우체국에 신청하면 구매할 수 있다.

/김문기 기자 moon@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