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한컴, 라오스 우정통신부에 국정 오피스SW 공급

MOU 체결…라오스 전자정부 구축 지원

[아이뉴스24 최은정 기자] 한글과컴퓨터(대표 김상철)는 라오스 우정통신부(MPT)와 국정 오피스 소프트웨어(SW) 개발·공급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8일 발표했다.

이번 MOU로 한컴은 라오스 IT환경에 최적화된 오피스SW를 개발하고, 한국 전자정부 구축 경험을 토대로 라오스 전자정부 구현에 필요한 SW 개발을 지원한다.

라오스 정부는 2030년까지 디지털 인프라 구축을 완료한다는 목표 아래 주무부처 MPT를 통해 '2016~2025년 정보통신기술(ICT) 종합 발전 계획'과 '2030 ICT 비전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왼쪽부터, 타비삭 라오스 우정통신부 전자정부국 국장과 김대기 한글과컴퓨터 최고운영책임자(COO) [사진=한컴그룹]

라오스 전자정부 사업은 2013년부터 총 3단계에 걸쳐 사업이 진행된다. 현재는 마지막 3단계 시점으로 2020년까지 정부 데이터를 통합‧확장 하고, 전국 공무원과 일반 국민을 위한 다양한 온라인 서비스 구축 중이다.

한컴 관계자는 "전자정부 구축에 필수적인 오피스SW 개발을 시작으로 라오스 정부와 정보통신(ICT) 영역에서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며 "라오스 공공시장 진출을 기반으로 주변 국가들로 사업을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컴은 아마존웹서비스(AWS) 기업용서비스에 자사 웹오피스를 공급하고 있으며, 지난 5월 1억 명 메일 가입자를 보유한 러시아 '메일닷알유' 클라우드 서비스에 한컴 웹오피스를 적용하는 MOU를 체결한 바 있다. 또한 중국 웨이쉬그룹과 중국·아시아 지역에 한컴오피스 판매를 위한 제휴를 맺기도 했다.

최은정기자 ejc@inews24.com

    한컴그룹, 이제는 어엿한 '중견기업'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