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금융 사업 전력···네이버, '네이버파이낸셜' 설립

미래에셋으로부터 5천억 이상 투자도 유치···공격 확장 예고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네이버가 금융 사업에 전력을 다하기 위해 전담 법인을 설립한다.

네이버는 미래에셋으로부터 5천억원 이상 투자도 받을 계획이다. 네이버는 일본에서도 전담 법인(라인파이낸셜)을 두고 간편결제, 인터넷은행 등 금융 서비스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국에서도 분사를 통해 간편결제를 중심으로 금융 사업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24일 네이버는 금융 사업의 독립성을 강화하고 속도를 높이기 위해 네이버페이 사내독립기업(CIC)를 물적 분할 형태로 분사 '네이버파이낸셜 주식회사'(가칭)를 설립한다고 발표했다.

네이버 사옥 [네이버 ]

새로운 금융 사업의 전문성 및 경쟁력 확보를 위해 신규 법인은 전략적 파트너인 미래에셋으로부터 5천억원 이상을 투자 받을 예정이다. 이를 통해 양사는 핵심 역량을 융합하여 생활 금융 플랫폼으로의 변화를 시작한 테크핀(TechFin) 시장에서 본격적인 흐름을 만들어나갈 계획이다.

신규 법인의 대표는 그 동안 네이버에서 기술, 서비스, 비즈니스 영역 등을 총괄해온 최인혁 최고운영책임자(COO)가 겸직한다. 인터넷 서비스에 대한 다양한 경험과 IT 기술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기술과 금융 서비스 융합의 시너지를 이끌어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네이버페이는 회원가입, 로그인, 배송조회 등 온라인 쇼핑에서 이용자들이 불편해했던 흐름들을 잘 풀어내며 결제 편의성을 높여온 결과, 테크핀에서 가장 중요한 지표인 결제자수가 업계 최대 규모인 월 천만 명을 넘어섰다.

신규 법인은 임시 주총의 승인 절차를 거쳐 11월 1일 출범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네이버 측은 "'결제'는 돈을 이체하는 '송금'과 달리 사용자가 상품을 소비하면서 돈을 지불하는 고관여 행위로, 신규 법인은 해당 경험을 금융 영역으로 보다 쉽고 재미있게 연결해 사용자들이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도록 혁신적인 시도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민혜정 기자 hye555@inews24.com


    네이버, AI 아이디어 사업화 돕는다

    네이버, 제2 데이터센터 부지 공모…136곳 접수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