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훈의 뷰카인더]페라리 F8 트리뷰토, 한계를 뛰어넘는 V8 엔진
2019.07.18 오후 3:03
[아이뉴스24 이영훈기자] 1인 자가용 시대가 도래하며 이제는 생활의 필수품이된 자동차. 자율주행·친환경 등 4차 산업으로 자동차 업계도 다양한 모델을 제시하며 급변하고 있습니다. '이영훈의 뷰카인더'에서는 모두가 알고 싶은 'it' 자동차와 관련 현장을 생생한 사진으로 독자들에게 전달합니다.

페라리가 18일 오전 서울 장충동 남산 제이그랜하우스에서 최신형 8기통 모델 '페라리 F8 트리뷰토(Ferrari F8 Tributo)'를 최초로 공개했다. (주)FMK 김광철 사장과 디터 넥텔 페라리 극동 및 중동지역 총괄지사장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페라리 F8 트리뷰토'의 파워트레인은 488 피스타워 동일한 3.9리터 트윈터보 V8 엔진이 탑재됐으며, 7단 듀얼 클러치 기어박스를 통해 뒷바퀴로 엔진파워를 전달한다. 최고출력 720마력, 최대토크 78.5kg.m의 힘을 발휘하며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도달하는 데 걸리는 제로백 시간은 2.9초, 200km/h까지는 7.8초 만에 주파한다. 최고 속도는 340km/h다.



공기역학 요소를 디자인에 매끄럽게 접목해 깔끔하면서도 과감한 라인을 강조하고 페라리 고유의 스타일링 요소가 충분히 드러날 수 있도록 디자인됐다.




최대 성능에서 운전자가 보다 쉽게 차량을 제어하는 사이트 슬립 컨트롤 시스템도 최신 6.1버전으로 업그레이드 되고 페라리 라인업 최초로 마네티노의 RACE 모드에서도 사용 가능한 최신식 페라리 다이내믹 인핸서(Ferrari Dynamic Enhancer, FDE+)가 적용됐다.




F8 트리뷰토는 8,000rpm에서 720마력의 최고 출력, 리터당 최고 출력 185마력과 더불어 이전 모델보다 1.02kg·m 향상된 최대 토크 78.5kg·m(3,259rpm)를 기록하는 등 동급 최고 수준의 성능을 지녔다.


페라리의 8기통 터보 엔진은 2016년부터 2019년까지 4년 연속 올해의 엔진상 대상을 수상하고 지난 20년 간 엔진상을 수상한 모델 중 최고의 엔진으로 선정됐다.




드라이버 중심의 콕핏은 유지하면서 대시보드와 도어 패널 등 대부분의 요소는 F8 트리뷰토에 맞게 새로운 디자인으로 구성됐다.


7인치 패신저 터치스크린이 옵션으로 적용되며 유선형으로 차량 내부를 아우르는 신형 브릿지가 적용됐다.




경량화 솔루션을 적용해 이전 모델인 488GTB보다 40kg 가벼워진 차체는 승차감은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스포티함과 민첩성을 향상시켰으며 10%의 공기역학 효율성 향상과 함께 사이드 슬립 앵글 컨트롤 시스템도 최신 6.1 버전으로 업그레이드하면서 극한의 상황에서의 컨트롤 기능을 높였다.




디터 넥텔 페라리 극동 및 중동 지역 총괄 지사장은 "F8 트리뷰토는 페라리의 새로운 8기통 스포츠 모델로 전 세계 고객을 사로잡는 드림카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영훈 기자 rok6658@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