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강북구 4·19 사거리 일대 도시재생 본격화
2019.06.19 오후 2:30
2022년까지 역사·문화예술·도시형 여가 중심지 조성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서울시가 강북구 4·19 사거리와 우이동 일대를 도시재생 사업을 통해 탈바꿈시킬 예정이다.

서울시는 강북구 우이동 일대를 역사·문화예술·여가 중심지로 조성한다는 내용의 '4·19 사거리 일대 도시재생 활성화계획'을 20일 확정·고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사업대상지는 강북구 4·19사거리와 우이동 일대 권역으로 면적은 약 62만8천㎡이다.

4.19사거리 일대 도시재생활성화 계획대상지. [사진=서울시]


서울시의 4·19 도시재생 활성화계획은 수차례 걸쳐 도시재생전문가의 자문회의와 지역주민 인터뷰, 공청회, 설문조사, 시의회 의견청취를 거쳐 도시재생위원회의 심의 의견을 적극 반영한 결과다. 4·19민주묘지에 대한 역사문화적 장소 가치를 재해석하고, 지역주민 생활교육과 청소년 프로그램 검토 등이 추가됐다. 또한 사업 이후, 주민 스스로 도시재생을 이끌어 갈 수 있도록 사업추진협의회를 구성한다.


한편, 서울시는 지역자산의 효율적인 이용과 도시재생 사업, 청년인재 발굴을 위해 대상지 인근에 소재한 덕성여자대학교, 한신대학교 사회혁신경영대학원과 올해 상반기 각각 업무협약을 맺었다.

김선순 서울시 지역발전본부장은 "4.19사거리 일대 도시재생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해 창동·상계 신경제중심권과 서로 시너지를 발생시키는 지역으로 만들 계획"이라면서 "지역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의견수렴을 통해 자연과 근현대 역사가 숨쉬는 지역 역사· 문화예술· 도시형여가 중심지로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서온 기자 summer@i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