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조직 강화 위해 주요 경영진 후임 선임
2019.06.19 오전 10:46
세드릭 주흐넬 사장 폭스바겐 중국법인 사장으로
[아이뉴스24 한상연 기자]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조직 강화 목적으로 주요 경영진의 후임을 선임한다고 19일 밝혔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신임 사장으로 제프리 매너링 현 아우디싱가포르 사장을, 최고재무책임자로는 울리히 크룸샤이드 현 아우디폭스바겐 중동 지역 그룹재무이사를 각각 선임할 예정이다.

왼쪽부터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제프리 매너링 신임 사장, 울리히 크룸샤이드 신임 최고재무책임자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크룸샤이드 신임 최고재무책임자는 8월 1일, 매너링 신임 사장은 8월 26일부터 아우디코리아로 각각 자리를 옮길 예정이다.

매너링 신임 사장은 1998년 아우디 호주에 입사, 2008년부터 2012년까지 아우디폭스바겐 중동 지역 사장, 2012년 아우디 싱가포르 사장에 재직했다.


크룸샤이드 최고재무책임자는 2000년 폭스바겐그룹에 입사, 폭스바겐AG, 아우디AG, 폭스바겐그룹 캐나타 등 주요직을 거친 뒤 2015년 두바이의 아우디폭스바겐 주동 지역 그룹재무이사직을 수행했다.

후임이 선임되면서 세드릭 주흐넬 현 아우디코리아 사장은 임기를 마치고 폭스바겐그룹 중국 법인으로, 롤스텐 로엘 현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최고재무책임자는 아우디폭스바겐 중동 지역 그룹재무총괄로 자리를 옮기게 된다.

르네 코네베아그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그룹총괄사장은 "어려운 시기에 함께 해준 경영진들 덕분에 조직 안팎의 내실을 다지며 내일을 준비할 수 있었다"며 "새롭게 합류한 경영진들이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와 브랜드들이 미래를 향한 변화를 추진하고 시장과 고객의 신뢰를 회복하는데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상연 기자 hhch1113@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