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타점' 김재환 "팬들 덕분에 집중력 유지했다"
2019.06.18 오후 11:05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팬들 덕분에 집중력을 잃지 않았습니다."

김재환은 18일 잠실 NC 다이노스전에 좌익수 겸 4번타자로 변함없이 선발출전, 4타수 3안타 3타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김재환의 활약에 두산은 초반 열세를 딛고 10-7로 역전승하며 2연승을 거뒀다.



이날 김재환은 1회말 중견수 플라이에 그쳤으나 3-6으로 뒤진 2회 무사 만루에서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첫 타점을 올렸다.

4회말 3번째 타석에서 우전안타를 날린 그는 두산이 7-6으로 앞선 5회말 2사 만루에서 우익수 옆 적시타로 주자 2명을 불러들이며 환호했다. 사실상 승부의 흐름을 두산 쪽으로 굳히는 적시타였다.


여기에서 그치지 않고 8회에는 중전안타로 3안타 경기를 기어이 만들었다.

두산의 승리에 크게 공헌한 그는 경기 뒤 "굳은 날씨에 끝까지 응원해준 팬들께 감사드린다. 선수들이 팬들 덕분에 집중력을 잃지 않고 싸울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오늘 승리에 만족하지 않고 계속 이길 수 있는 경기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준비 잘 하겠다"고 말했다.

/잠실=김형태 기자 tam@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