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연패 탈출' 박흥식 대행 "양현종·최형우가 승리 견인"
2019.06.18 오후 9:32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KIA 타이거즈가 에이스와 4번타자의 활약 속에 안방에서 2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KIA는 18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 4-2로 이겼다.

[사진=KIA 타이거즈]


KIA는 이날 4회까지 0-2로 끌려갔지만 5회말 공격에서 경기를 뒤집는 저력을 발휘했다. 김주찬의 2사 2루에서 1타점 적시타로 한 점을 만회한 뒤 계속된 2사 1·2루의 추가 득점 기회에서 4번타자 최형우가 SK 선발투수 박종훈을 상대로 역전 3점 홈런을 쏘아 올리며 4-2로 역전에 성공했다.


KIA는 이후 에이스 양현종이 7회까지 추가 실점 없이 SK 타선을 막아낸 가운데 전상현-문경찬이 각각 8, 9회 SK의 추격을 무실점으로 잠재우면서 4-2의 승리를 지켜냈다.

박흥식 KIA 감독 대행은 경기 후 "에이스 양현종의 호투와 최형우의 역전 3점 홈런이 팀 승리를 견인했다"며 "모든 선수들이 연패를 끊기 위해 노력해준 것이 승리의 밑거름이 됐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박 대행은 또 "경기장을 찾아 연패를 끊을 수 있게 열정적인 응원을 보내주신 팬분들께도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광주=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