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김희진 나란히 21점 女배구, 도미니카공화국에 덜미
2019.06.18 오후 9:16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좌우 쌍포가 터졌지만 기대한 결과를 손에 넣지 못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는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이 안방에서 열린 국제배구연맹(FIVB) 주최 2019 발리볼 네이션스(VNL) 대륙간 라운드 5주차 첫 경기에서 고개를 숙였다.

한국은 18일 충남 보령시에 있는 보령체육관에서 열린 도미니카공화국과 맞대결에서 세트 스코어 1-3(19-25 25-20 24-26 28-30)으로 졌다.

한국은 이로써 1승 12패가 됐고 도미니카공화국은 7승 6패가 됐다. 한국은 주포 김연경(엑자시바시)과 김희진(IBK기업은행)이 제몫을 다했다. 두 선수는 나란히 21점씩을 올리며 한국 공격을 이끌었다.

[사진=국제배구연맹(FIVB)]


그러나 도미니카공화국과 화력 대결과 뒷심에서 밀렸다. 도미니카공화국은 주포 베띠와 가일라 곤살레스 로페스 쌍포가 각각 17, 16점을 올렸고 이브와 장신 스파이커 엘리자베스 마르티네스도 각각 11, 10점씩을 보탰다.

V리그 코트 유경험 선수들이 펄펄 날았다. 베띠와 이브는 모두 GS칼텍스 유니폼을 입고 V리그에서 뛴 경력이 있다. 미들 블로커(센터)로 나온 이브는 블로킹과 서브 에이스를 각각 3개씩 성공하며 감초 노릇을 잘했다.


베띠 역시 V리그에서 뛰던 당시 최고의 외국인선수라는 평가를 받았다. 명불허전이었다. 베띠는 이날도 앞선 평가에 걸맞은 경기력을 보였다.

한국은 1세트 중반까지 12-10으로 앞섰지만 서브 리시브가 급격하게 흔들리면서 결국 해당 세트를 내줬다.

기선을 상대에 내준 한국은 2세트 분전했다. 김연경과 김희진이 시도한 공격이 연달아 점수로 연결됐고 세트를 따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그러나 한국은 이어진 3, 4세트 연달아 찾아온 듀스 상황에서 상대에 밀렸다. 3세트를 접전 끝에 내준 것이 '라바리니호' 발목을 잡은 원인이 됐다.

한국은 김연경과 김희진을 앞세워 21-17로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도미니카공화국에는 '해결사' 베띠가 있었다.

베띠는 이때부터 힘을 냈고 도미니카공화국은 21-21을 만들었다. 한국이 김연경의 후위 공격가 강소휘(GS칼텍스)가 시도한 서브가 그대로 점수로 연결되며 24-23을 만들었다.

그러나 도미니카공화국은 베띠가 시도한 오픈 공격에 이어 서브까지 연달아 성공해 24-24가 됐다. 베띠는 듀스에서 해결사가 됐다.

그는 24-24에서 다시 한 번 오픈 공격에 성공해 25-24로 도미니카공화국에 리드를 안겼다. 도미니카공화국이 한 점을 더 뽑아내며 3세트를 가져갔다.

4세트에서도 다시 한 번 듀스 접전 상황이 나왔다. 한국은 김희진이 후위에 이어 전위 오픈 공격까지 성공해 28-28을 만들었다. 하지만 믿었던 김연경과 김희진이 시도한 공격이 모두 라인을 벗어나 아웃 판정을 받았다. 한국은 4세트에서 주저앉았고 블로킹 득점에서도 6-13으로 밀렸다.

한편 앞서 열린 경기에서는 폴란드(26위)가 일본(6위)을 세트 스코어 3-1(25-23 25-23 19-25 25-22)로 꺾었다.

한국은 19일 일본과 5주 차 2차전을 치른다. 한-일전에 앞서 열리는 경기는 도미니카공화국-폴란드전이다.

한편 앞서 같은 장소에서 열린 경기에서는 폴란드가 일본에 세트 스코어 3-1(25-23 25-23 19-25 25-22)로 이겼다.

폴란드는 말비나 스마르젝이 주포 노릇을 톡톡히했다. 그는 두팀 합쳐 가장 많은 31점을 올리며 폴란드 승리 일등공신이 됐다. 블로킹과 서브에이스도 각각 2개씩을 더했다. 나탈리아 메드리직이 11점으로 뒤를 잘 받쳤다.

일본은 이시히 유키가 팀내 최다인 21점을, 고가 사리나와 사나베 리사가 각각 17, 10점씩을 올리며 분전했으나 화력 대결에서 폴란드에 밀렸다.

폴란드는 8승 5패가 되며 일본을 제치고 16개 참가국 가운데 6위로 올라섰다. 일본은 7위(7승 6패)로 내려갔다.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