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상습 폭력 전력 강기정…막가파식 국회 모욕"
2019.06.12 오후 2:02
"野 궤멸 대상으로 보는 대통령 의중 탓…독재정치가 본심인가"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자유한국당이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을 향해 "상습 폭력 전력자"라고 힐난했다. 강 수석이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 해산 청원과 관련, "국민이 평가해 달라"고 언급한 데 대해 비판하면서다.

이만희 한국당 대변인은 12일 오후 논평을 내고 "댓글 조작처럼 조작 의혹까지 받고 있는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을 근거로 정무수석이 국민의 평가 운운하며 사실상 야당 심판론을 제기하는 등 막가파식 국회 모욕과 야당 공격에 나선 데 대해 분노를 표한다"고 밝혔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뉴시스]


이 대변인은 "이는 평소 청와대가 국회와 야당을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보여주는 단적인 사례"라며 "애초부터 대화나 협상과는 거리가 먼 상습 폭력 전력의 사람을 청와대 정무수석에 임명한 데서 보듯, 결국 겉으로는 대화와 타협을 통한 협치를 말하면서도 속으로는 야당을 궤멸과 청산의 대상으로 보고 있는 대통령 의중 탓에 이런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패스트트랙 정국에서 드러났듯 차라리 현 정권이 대한민국 헌법에서 역사까지 마음대로 재단하며 장기집권 하는 데 한국당이 눈엣가시와도 같은 존재라고 진심을 밝히는 게 나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또 "거추장스러운 의회민주주의를 지키는 척하느라 애쓸 것이 아니라 국회를 없애고 직접민주주의를 내건 뒤 권력에 대한 견제와 감시를 무력화해 본격적인 독재정치를 하고 싶은 게 본심인지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채나 기자 come2ms@i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