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3대 게임쇼' E3 2019 개막
2019.06.12 오전 3:03
미국 LA서 3일간 열려…글로벌 퍼블리셔 총출동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도쿄 게임쇼·게임스컴과 함께 세계 3대 게임쇼로 불리우는 E3 2019가 11일(미국 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컨벤션 센터에서 개막했다.

미국의 엔터테인먼트소프트웨어 협회(ESA)가 주최하는 E3는 컴퓨터 및 비디오 게임 최신 트렌드를 가늠할 수 있는 무대다. 올해는 EA, 마이크로소프트, 닌텐도, 베데스다, 2K, 캡콤, 유비소프트, 스퀘어에닉스, 에픽게임즈, 액티비전 등 유명 콘솔 퍼블리셔들이 부스를 냈다.

E3가 열리는 로스앤젤레스 컨벤션 센터는 켄샤 홀, 펫트리 홀, 사우스 홀, 컨코스 홀, 웨스트 홀까지 총 다섯 개의 홀로 나뉘어 진행된다.

이중 사우스 홀은 로스앤젤레스 컨벤션 센터에서 가장 큰 전시 공간이다. 북미 및 유럽의 대규모 개발사들은 일반적으로 이곳에서 전시회를 연다. 웨스트 홀은 아시아 지역의 대규모 회사들이 주로 사용한다. 올해는 소니가 불참하면서 닌텐도와 세가가 대형 부스를 꾸렸다.











/LA(미국)=문영수 기자 mj@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