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연극제, '미투' 작가 공연 불허…극작가 제명 결정
2019.06.11 오후 3:58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미투'에 연루된 극작가가 개명한 이름으로 참여한 연극이 대한민국연극제 본선 경연에서 무산됐다.

지난 4일 '제37회 대한민국연극제 in 서울' 조직위원회(주최 한국연극협회)와 집행위원회(주관 서울연극협회)는 본선 경연작으로 참가 예정이던 충청북도 대표단체의 공연을 취소했다. '미투'에 연루된 작가가 참여한 작품이었다는 사실이 뒤늦게 밝혀지며 공연이 무산됐다.



대한민국연극제 조직위와 집행위는 지난 5월30일 본선참가단체인 충북 대표단체의 극작가가 미투에 연루돼 회원자격이 권리정지 된 회원이라는 의혹을 발견하고, 해당 작가가 개명한 이름으로 참여했음을 확인했다.

이에 6월1일 한국연극협회는 이사회를 통해 해당 작가를 제명했고 충북 대표 공연단체의 공연 또한 취소키로 결정했다.


이하 한국연극협회와 대한민국연극제 조직위 입장문

"극작가 제명 및 충북 대표단체 공연불허에 따른 입장문

이번 사태에 대해 연극을 사랑하는 국민 여러분과 전국의 연극인 그리고 피해자분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한국연극협회는 미투로 권리정지 된 극작가의 본선출품에 대한 사안을 윤리성과 도덕성의 기준으로 바라보았습니다.

본 사건의 중심에 있는 극작가는 미투사건이 한국사회와 연극계에 던진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었음을 추론 할 수 있었습니다. 또한 해당극단 대표는 이사회의 질의에서 공연준비과정에 개명한 극작가가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극작가임을 인지하고 있었다고 밝힌바 있습니다.

이에 한국연극협회 이사회에서는 다각적인 측면에서 논의를 통해 극단, 단원, 지역의 입장을 모두 고려한 원만한 해결방안을 모색하고자 하였습니다.

해결의 실마리로 해당 극단 측에 공식사과문 발표를 요청하였으나, 객관적인 사실 관계 확인이 부족한 채 발표된 극단 측의 일방적 입장문은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음을 드러내며 사태를 더욱 악화시켰습니다.

본 협회의 결정은 미투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하면서도 관행처럼 이어져온 문제에 대한 성찰과 각성의 결과임을 밝힙니다. 아울러 창작의 시발점에서 마지막 제동되기까지 어떤 조치도 이루어지지 않았음에 읍참마속(泣斬馬謖)의 마음으로 해당 극작가의 제명과 참가극단의 공연불허라는 결단을 내리게 되었습니다.

한국연극협회는 연극이 마땅히 가져야할 윤리가치의 엄중함을 직시하고 모든 책임을 통감합니다. 앞으로 더욱 단호한 자세로 대처하며 깨어있는 연극정신으로 한국연극을 이어가겠습니다."

/김양수 기자 liang@joy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