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국민 53% "미투 운동 긍정적"…학력·소득 높을수록 동의↑
2019.06.09 오전 9:44
[조이뉴스24 정명화 기자] 우리나라 국민 절반 이상이 '미투 운동'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5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공개한 '사회통합 실태 진단 및 대응 방안 연구(Ⅴ)' 보고서에 따르면 '미투운동 취지에 동의하십니까'라는 질문에 절반이 넘는 53.6%가 '동의한다'(매우 동의 10.1%, 동의 43.5%)고 답했다.

특히 '미투 운동'으로 성폭력 감소와 성차별 완화 효과가 있을 거란 인식이 높았지만, 성별갈등 해소에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생각이 상대적으로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성별·연령별·이념성향별로 동의하는 정도에서는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한국보건사회연구원]


응답자 중 '미투 운동'에 대해 '보통'이라는 의견은 28.26%였으며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15.8%(동의하지 않는다 11.3%, 전혀 동의하지 않는다 4.5%), 2.3%는 '모르겠다'고 답했다.

성별로 보면 여성 62.42%, 남성 45.19%로 여성이 남성보다 훨씬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동의하지 않는다'는 여성 12.46%, 남성은 18.91%였다. '보통'은 여성 22.92%에 그쳤지만, 남성 33.43%에 달했다.


연령별로는 연령대가 높을수록 동의 비율이 낮아졌다. 20대 이하 58.47%, 30대 57.03%, 40대 55.61%, 50대 54.35%, 60대 이상 49.85% 등이다.

이념적 성향별로는 보수적 47.86%, 중도적 52.22%, 진보적 60.92%로 진보성향의 동의비율이 비교적 높은 편으로 나타났다. 학력별로는 중졸 이하 42.17%, 고졸 54.18%, 대졸 이상 56.3% 등으로 학력이 높을수록 동의하는 비율이 높았다.

주관적 소득계층별로는 하층 47.65%, 중하층 54.88%, 중간층 54.62%, 중상층(상층) 56.05% 등으로 소득수준이 높을수록 동의비율이 올라갔다.

거주지역별로는 대도시 56.7%, 중소도시 51.42%, 농어촌 50.84%였다. 이외에도 직업별, 경제활동 상태별로 차이를 보였다.

이번 보고서는 2018년 6∼9월 전국의 만 19세 이상∼75세 이하 성인남녀 3873명(남성 1967명, 여성 1906명)을 상대로 대면 면접조사방식으로 사회갈등 인식 정도를 조사를 분석했다.

/정명화 기자 some@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