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창간20주년] 한결같은 성원 감사드립니다!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한경연 "원달러 환율 10% 상승해도 영업이익률 0.5%p 개선에 그쳐"

환율 전망과 기업에 미치는 영향 조사…"수출증가 제한적"

[아이뉴스24 양창균 기자] 환율 상승으로 인한 기업 실적 개선이나 수출 증가는 제한적일 것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30일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이 매출 1천대 기업을 대상으로 환율 상승에 따른 영향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원/달러 환율 10% 상승에 따른 효과는 영업이익률 개선 0.5%p, 수출 증가율 1%p 상승에 그쳤다.

이번 조사는 한경연이 이달 15일부터 22일까지 국내 비금융업 매출액 1천대 기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다. 응답기업은 152개사로, 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 ±7.31%이다.

기업이 올해 사업계획 수립 시 설정한 원/달러 환율은 1천96.7원이었다. 최근 원/달러 환율은 1천200원 직전까지 급등해 기업들은 연초 대비 원화가치 6.9% 하락을 경험했다. 조사 시점인 5월 현재 연평균 환율을 1천147.2원/달러 수준으로 전망해 연초보다 높게 봤다.

한국경제연구원이 매출 1천대 기업을 대상으로 환율 상승에 따른 영향을 조사한 결과. [자료-한국경제연구원]

설문조사 결과에서는 환율 상승에도 기업의 영업이익률 개선 효과는 제한적이었다. 환율 10% 상승에 영업이익률 ‘영향 없음’이라는 응답이 32.9%로 가장 많았고 ‘0~2%p 개선’(17.8%)이 뒤를 이었다. 전체적으로 영업이익률이 ‘개선된다’ 42.8%, ‘감소한다’도 24.3%로, 환율 10% 상승에 따른 영업이익률 개선은 0.5%p에 그쳤다.

환율 상승의 수출 개선 효과도 시중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환율 10% 상승시 수출이 ‘늘어난다’는 기업이 47.7%, ‘영향 없다’는 기업도 37.9%로, 수출 개선 폭은 1.0%p로 미미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경연은 환율 상승이 영업이익률과 수출에 미치는 영향이 제한적인 이유에 대해, “최근 한국의 산업구조는 기업들이 다변화된 글로벌 공급망을 갖춘 복잡한 생태계”라고 설명하면서 “환율 상승이 가격경쟁력을 높혀 수출이 늘어난다고 단정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최근 환율 변동으로 기업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부분을 물어보는 문항에 ‘원자재 재료비용 부담 증가’라는 응답이 40.1%로 가장 높았다. 이어서 ‘외화환산이익 증가(30.9%)’, ‘경영환경 불확실성 증대(12.5%)’, ‘수출 가격경쟁력 확대(10.5%)’ 순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급격한 환율 변동에 대해 긍정적 효과로 응답한 기업은 41.4%인 반면, 부정적 효과로 응답한 기업은 56.5%로 더 많았다. 이 결과는 환율 상승이 기업과 경제전반에 미치는 영향이 기대와 다를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한경연은 전했다.

환율변동에 ‘환헤지상품 투자 확대’로 대비한다는 기업이 26.3%였고, ‘대응책 없음(24.4%)’, ‘비용절감 등 원가절감(23.1%)’ 순으로 조사됐다. 종업원 300인 이하 기업은 ‘비용절감 등 원가절감(24.6%)’, ‘환헤지상품 투자 확대(21.7%)’ 보다 ‘대응책 없음’ 응답이 31.9%로 가장 많아, 규모가 작은 기업의 환율 대비책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 기업의 62.5%가 환율 상승에 대해 정부의 외환시장 안정조치가 시급하다고 답했으며, 수출관련 금융/보증지원이 필요하다는 응답도 15.8%로 뒤를 이었다. 환헤지상품 투자 및 수출단가 조정 등 대비책을 마련한 기업 외에 대비책이 부족한 기업을 위한 정책이 필요한 것으로 풀이된다.

추광호 한경연 일자리전략실장은 “환율상승이 기업에 유리하다는 기대가 단순히 적용되기 어렵다”면서 “글로벌 수요 둔화와 미중 무역갈등에 따른 불확실성은 여전한 상황에서 환율이 올라 어려움을 겪는 기업도 있는 만큼, 급격한 외환시장의 변동에 대한 정부와 기업의 면밀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양창균기자 yangck@inews24.com

    한경연 "근로시간 단축으로 최대 33만6천개 일자리 감소할 수도"


    한경연 "지주사 규제, 글로벌 경쟁력 저해…제도개선 검토해야"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기사에 댓글쓰기!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