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구미형 일자리, '광주형' 전철 안 밟길
2019.05.30 오전 6:00
섣부른 추진보다 이해당사자 의견 청취부터 선행돼야
[아이뉴스24 한상연 기자] 올 초 첫 발을 내딛은 '광주형 일자리'를 시작으로 정부의 '상생형 일자리' 만들기가 속도를 내는 모양새다. 제2호 상생형 일자리로 현재 '구미형 일자리'가 추진되고 있다.

구미형 일자리는 연봉을 업계 평균에 맞추되 부지 임대조건과 세제혜택을 통해 기업이 투자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함으로써 일자리를 창출하는 방향으로 초점이 맞춰져 있다.

광주형 일자리 협약식 [뉴시스]


산업통상자원부는 다음달까지 구미형 일자리의 구체적인 모델을 내놓겠다는 목표다. 그런데 벌써부터 삐걱거리는 소리가 들린다.

정부와 구미시는 앞서 대기업들에게 구미에 신규 공장을 지어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대규모 투자를 단행해야 한다는 부담 때문에 모두 난색을 표하고 있는 상황이다.


구미형 일자리는 큰 틀에서 상생형 일자리라는 점에서 앞선 광주형 일자리와 유사하다. 하지만 전체적인 모델이나 진행 방식 등에 있어서는 분명 큰 차이를 보인다.

그런데도 구미형과 광주형 일자리 간 비슷한 구석이 발견된다. 당연히 안 좋은 점에서 말이다.

광주형 일자리는 지난해 5월 현대자동차가 자동차 생산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투자 요청에 참여의향서를 제출하면서 본격적으로 논의가 시작됐다. 그러나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 해당 사업의 이해당사자인 현대차와 광주시, 그리고 현대차 노조 간 의견이 모아지지 않으며 사업 추진에 차질이 빚어졌다.

결국 지난해 12월 초 열리기로 했던 협정 체결 조인식이 파행되는 사태가 벌어졌다. 다행히 두 달 만에 잠정 합의안을 만들어내며 올해 1월 말 협약식을 체결하며 갈등이 일단락됐다.

물론 일자리가 많아진다는 점에는 대체로 공감한다. 다만 추진 과정에서 신중하게 접근해야 할 측면이 있다는 점은 반드시 인지해야 한다.

광주형 일자리 출범까지 8개월이나 걸린 데는 당사자 간 이해관계에 대한 충분한 논의가 이뤄지지 않았던 탓이다. 구미형 일자리 역시 비슷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는 점은 안타깝다.

상생형 일자리는 필시 누군가의 희생이 요구될 수밖에 없는 구조다. 따라서 희생을 강요하기 보다는 희생을 최소화하기 위한 치열한 설득 작업이 수반돼야 한다.

상생형 일자리 사업은 '빠르게'보다 '제대로'가 필요하다. 그러기 위해선 먼저 이해당사자들의 목소리를 듣는 것부터 선행돼야 한다. 그것이 구미형 일자리가 광주형 일자리의 전철을 밟지 않는 방법이다.

/한상연 기자 hhch1113@i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