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HOTO]칸 황금종려상 '기생충' 봉준호·송강호 귀국
2019.05.27 오후 4:03
[아이뉴스24 조성우 기자] 한국 영화 최초로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가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트로피를 들어 보이고 있다.

'기생충'은 지난 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받았다. 한국 영화 역사상 황금종려상은 최초이자 지난 2010년 칸 영화제에서 각본상을 받은 이창동 감독의 '시' 이후 9년 만의 본상 수상이다.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30일 국내 개봉 예정이다.

















/인천공항=조성우 기자 xconfind@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