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탁재훈, 5백만원으로 제주도 집 산 뭉클한 사연
2019.05.20 오전 8:02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탁재훈이 500만원에 제주도 집을 샀던 사연을 털어놨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김수미와 이상민은 제주도에 살고 있는 탁재훈 집을 방문했다. 집에 도착하자마자 두 사람은 "집이 너무 좋다"며 감탄했다.

'미운 우리 새끼'[사진=방송캡처]


재훈은 수미와 상민을 위해 뿔소라와 뽈락 구이를 준비해 그동안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면모를 보여주었다. 이에 수미는 "얘 수상해. 너 나이 많은 여자 사귀었지? 안그러면 네가 어떻게 이런 집에서 살아?"라며 의구심을 가졌다. 재훈은 그제서야 6년 전 이 집에서 살게 된 사연을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재훈이 힘들었던 시기에 아들과 함께 제주도를 방문했을 때 이 집의 주인이 재훈의 전 재산인 5백만 원만 받고 집을 팔았다. 당시 재훈은 믿기지 않았으나 계약서를 쓴 이후 3년 동안 사장님이 잔금 독촉을 한번도 하지 않은 채 심지어 대출 이자까지 낸 사실을 알고, 그 고마움 마음에 지금까지 이자와 원금을 갚고 있다고 고백했다.

김수미는 "사장님도 너무 힘들었을 때 누군가에게 도움을 받았던 사람인 것 같아", "널 도와준 그 분은 몇 배로 복을 받을 것"이라며 재훈의 사연에 놀라워했다. 재훈 역시 "힘든 시기에 나를 믿고 배려해준 그 말 한마디를 평생 잊지 못하겠다"며 당시의 고마움을 회상했다.

/정병근 기자 kafka@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