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림 측 "24일 폴란드서 결혼, 둘만의 조용한 예식 계획"
2019.05.20 오전 7:52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가수 하림이 폴란드에서 결혼한다.

20일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는 "하림이 지난 19일 자신의 라디오 프로그램 EBS FM '일요음악여행 세계음악, 하림입니다'에서 직접 밝힌 바와 같이, 5월 24일 결혼한다"고 밝혔다.

이어 "예비 신부는 클래식 음악을 전공한 비연예인으로, 두 사람은 하림의 전시회에서 처음 만났으며 2년 연애 끝에 부부의 연을 맺게 되었다"며 "두 사람은 폴란드 그단스크에서 두 사람이 좋아하는 모리스 라벨의 '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를 들으며 둘만의 조용한 예식을 올릴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 "하림의 음악을 사랑해주시는 많은 분들께 행복한 소식을 전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하림은 오는 7월 JTBC '비긴어게인3'로 찾아뵐 예정이다. 늘 그래왔듯 음악으로 우리들의 마음을 어루만져줄 하림의 행보에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하림은 지난 19일 방송된 EBS 라디오 '일요음악여행-세계음악, 하림입니다'에서 "여러분 저 결혼합니다"라며 자신의 결혼을 깜짝 발표했다.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