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연등 정체는 최효인 "음악 포기하려던 때 섭외"
2019.05.19 오후 6:25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복면가왕' 연등의 정체는 '듀엣가요제' 우승자 출신 가수 최효인이었다.

19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걸리버의 5연승 도전과 이를 막아설 준결승 진출자 4인의 무대가 꾸며졌다.

3라운드에서는 B.A.P 영재를 꺾고 올라온 '연등'과 강신일을 제친 '피리부는소년'이 만났다. 연등은 나얼의 '기억의 빈자리'를 선곡해 슬픈 음색으로 애절한 무대를 꾸몄다. '피리부는소년'은 'SKY캐슬' OST인 'We all lie'를 새롭게 편곡해 카리스마와 매력적인 음색으로 무대를 꽉 채웠다.




대결 결과 피리부는소년이 가왕 결정전에 진출했다. 베일을 벗은 연등의 정체는 '듀엣가요제' 우승자 최효인이었다.

최효인은 "섭외를 받고 깜짝 놀랐다.소속사 사정에 계약 해지를 했고 아르바이트를 하며 작년에 1집을 발매했다. 현실에 부딪히는 순간이 오더라. '음악을 포기해야 하는 걸까' 생각에 잠겨있을 때 섭외 연락을 주셔서 너무 감사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윤상은 "절대 포기하지 말라"고 따뜻한 조언을 건넸다.

최효인은 "제게 음악은 운명이다. 힘든 순간이 와도 절대 포기하지 않고 오래 가는 가수 되겠다"고 약속했다.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