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무신용장 무역거래 지급보증 서비스
2019.05.19 오전 8:57
시중은행 첫 AVAL 도입…비용절감·편의성 향상
[아이뉴스24 문병언 기자] 우리은행은 수출입상간 무신용장 거래시 수입상 거래은행이 수출상에게 지급보증을 제공하는 ‘우리 AVAL’ 서비스를 시중은행 최초로 시행한다고 19일 밝혔다.

AVAL은 은행이 신용장이나 지급보증서 대신 사용하는 보증의 형태로, 불어나 독어로 보증을 의미한다.


‘우리 AVAL’은 무신용장 방식 D/A(Document against Acceptance) 으로 무역 대금결제가 이뤄질 때 수입상 거래은행인 우리은행이 이를 보증하는 서비스다.

이를 이용하는 수입상은 별도의 기한부 수입신용장 개설 없이 이와 동일한 지급보증 효과를 기대할 수 있으며, 신용장 발행수수료 등 기타수수료를 절감할 수 있다.

이 서비스는 연지급수입(Usance) 한도를 보유하고 있는 고객이면 이용 가능하며, 한도 관리 영업점에 신청 가능하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해외은행에서 주로 이뤄졌던 AVAL을 시중은행 최초로 도입했다”며 “우리 AVAL 서비스 시행으로 국내 수입 기업의 거래 편의성 향상과 비용절감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문병언 기자 moonnuri@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