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꽃' 윤시윤, 최원영 관군 지휘관 추천 '복수시작'...조정석 전주 입성 '한예리 재회'
2019.05.19 오전 7:54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윤시윤이 최원영을 관군 지휘관에 추천했다.

18일 방송된 SBS '녹두꽃'에서는 백이현(윤시윤 분)이 이방이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백이현은 백이강(조정석 분)에게 전향을 제안하지만, 백이강은 거절한다. 백이현은 백이강을 잡으러 온 양반 군대의 사람들을 죽이고 백이강을 도망시켰다.

녹두꽃 [SBS 캡처]


백이현은 감옥에 잡혔지만, 자신을 찾아온 황석주(최원영 분)에게 차갑게 무죄를 주장했다. 그는 황석주에게 "나에게 철저한 복수 뿐이다"고 적의를 드러냈다.

이후 백이현은 백가(박혁권 분)에게 이방이 되겠다고 말하며 황석주가 자신에게 한 짓을 밝혔다. 백이현을 정승 시키는 게 꿈이었던 백가는 "실패했다"고 말하며 참담해했다.


부상당한 채 동료들과 함께 도망간 백이강은 동료들을 죽일 뻔 했던 일로 별동대에서 제명됐다. 이후 동학군은 포로 무장한 관군들과 전투를 벌이고, 그 전투에서 활약한 백이강은 다시 별동대에 들어가게 된다.

녹두꽃 [SBS 캡처]


이 전투에서 승리한 동학군은 전주에 입성하고, 백이강은 어머니 유월이(서영희 분)와 재회한다. 유월이는 "동비였냐"고 반가워했고, 백이강은 그 뒤에서 자신을 보고 있는 송자인(한예리 분)과 재회했다.

백이현은 동학군이 전주에 입성했다는 소식을 듣고 사또를 찾아가고, 마침 와 있던 황석주를 관군 지휘관으로 추천했다. 황석주는 백이현의 갑작스러운 추천에 그의 저의을 의심했다.

'녹두꽃'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금토 10시에 방송된다.


/이지영 기자 bonbon@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