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억울한 사보임' 원상복구 추진
2019.05.15 오후 4:03
채이배·임재훈 "오신환 부담 덜어주려 자진 사임"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가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과정에서 발생한 강제 사보임을 원상복구한다.

오 원내대표는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이었으나 김관영 전 원내대표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신설안, 검·경 수사권 조정안의 패스트트랙 지정을 위해 이에 반대하는 오 원내대표와 권은희 의원을 채이배·임재훈 의원으로 교체하면서 강제 사임했다.

이후 오 원내대표는 줄곧 억울함을 표시해 왔다. 15일 의원총회에서 새 원내사령탑에 선출된 직후에도 그는 "절차적 정당성이 훼손된 것"이라며 "국회 내에서 이 부분이 바로잡혀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원상복구 의지를 내비쳤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



마침 채·임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오 원내대표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자진해 사임계를 제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오 원내대표와 권 의원은 사개특위 재합류 절차를 밟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채·임 의원은 "신속처리안건 지정 과정에서 김 전 원내대표의 사개특위 사보임 결정은 국회법에서 정한 교섭단체 대표의원의 적법한 권한으로 이뤄진 것으로, 선거제도 개혁과 사법개혁에 대한 4당 합의와 국민과 한 약속을 지키기 위한 정치적 결단이었다"며 정당성을 주장했다.

/윤채나 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조성우 기자 xconfind@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