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버스 준공영제 정부 지원 방안 협의 중"
2019.05.14 오후 3:22
"버스요금 4년마다 인상…경기도·노조 협의해 결정할 것"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4일 버스노조 파업과 관련, "현재 지방자치 사무로 돼 있는 광역버스를 국가 사무로 전환하고, 정부가 준공영제를 지원하는 방안을 찾아보려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가진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다른 데는 큰 문제가 없는데 경기도가 준공영제를 어디까지 할지 버스 노조와 협의하고 있고 당 정책위원회와도 조율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버스요금은 4년에 한 번씩 인상하는데 이번이 4년째라 올려야 하는 해"라며 "얼마나 올릴지는 지방자치단체마다 다르다. 서울시는 준공영제라서 지방자치단체가 결정하는 것이고, 경기도는 개별 사업장마다 사정이 다르기 때문에 전체적으로 얼마나 인상할지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 대표는 또 "서울시는 주 47.5시간 근무여서 관계없지만 경기도는 주 52시간 근무제로 증차요인이 발생하는 게 다르다"라며 "요금을 얼마나 인상할지 버스 노조와 경기도가 협의해 결정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한편 이 대표는 국회 정상화와 관련, 자유한국당이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사과를 요구하고 있는 데 대해 "거꾸로 된 이야기 아니냐"라며 "그쪽에서 점거 농성을 하고 (국회 의안과) 사무실 팩스를 막고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을 감금한 걸 사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국회선진화법은 한국당 전신인 새누리당이 만든 것으로 그 법이 무너졌다는 자체가 심각한 문제"라며 "한국당이 정중하게 사과하고 그 이후 국회를 정상화하는 게 올바른 절차"라고 주장했다.

/윤채나 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조성우 기자 xconfind@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