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여야정 상설협의·5당 대표회의 조속 개최 당부
2019.05.14 오전 11:55
14일 국무회의서…“대북 인도적 식량지원 및 국정 전반 논의 위해”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오전 10시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는 자리에서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와 5당 대표 회의를 조속히 개최하자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안보 현안과 대북 인도적 식량 지원을 포함한 국정 전반에 대해 논의와 협력의 길을 열었으면 한다”고 전제하고 이 같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본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시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정부가 제출한 추경의 신속한 처리를 위한 논의가 시급하다”며 “추경은 미세먼지와 재난 예방과 함께 대외경제의 여건 변화에 대응하고, 국내 실물경제와 내수 진작을 위해 긴요하다. 야당도 협조해 줄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민생 입법도 중요한 논의 과제인데, 지난 4월 임시국회에서 법안이 한 건도 통과되지 못했다”며 “그동안 야당도 요구했던 탄력근로제 개편과 최저임금제 결정체계 개편도 미뤄졌는데, 더 늦기 전에 신속히 처리해서 시장의 불안을 해소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개인정보보호법, 신용정보보호법, 정보통신망법 등 빅데이터 산업 육성에 필요한 법안도 6개월 동안 국회에 계류돼 있다”며 “금융혁신을 통한 벤처투자를 활성화하는 법안, 유턴기업 지원을 위한 법안, 기업활력제고 특별법 등 경제 활력을 위한 법안들도 때를 놓쳐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 밖에 소방공무원의 국가직 전환, 고교 무상교육 실시법 등 민생 법안도 처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상도 기자 kimsangdo@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