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펫 HD포토]1415, '개와 고양이의 음악시간'
2019.05.09 오전 9:54
[조이뉴스24 정소희 기자]동물 사랑은 생명 사랑입니다. 우리 옆에 있는 반려동물은 생명 사랑의 또다른 모습입니다. 반려동물과 함께 하는 인구 1천만 명 시대, 바람직한 반려동물 문화를 가꾸어 가는데 최고의 덕목 역시 사랑입니다. 이제 여러분과 함께 '사랑앓이'를 해보려 합니다.

연예스포츠 전문매체 조이뉴스24와 반려동물 전문매체 노트펫이 공동으로 기획, 취재한 '스타♡펫'을 연재합니다. '또 하나의 가족' 반려동물과 '동고동락'하는 스타들의 알콩달콩한 삶을 통해 독자 여러분에게 '행복과 사랑 바이러스'를 전달하겠습니다. 많은 관심과 사랑을 기대합니다.




훈훈한 비주얼의 두 남자와 도도한 고양이, 덥수룩한 털이 귀여운 중형견이 서울 마포구 상수동에 위치한 스타카페 라부에노에 등장했다. 보는 이들의 시선강탈 시키는 이들은 남성 듀오 1415 주성근(보컬)과 오지현(기타), 그들의 4살 강아지 베델, 3살 고양이 코코다. 팀을 결성한 순간부터 지금까지 함께 살며 음악 인생을 함께 하고 있던 주성근과 오지현에게 유기견 이었던 강아지 베델이 먼저 왔고, 얼마 뒤 유기묘였던 고양이 코코가 오며 '공동육아'가 시작됐다. 두 남자는 마치 그들의 따뜻한 음악처럼 아픈 상처가 있는 베델과 코코를 사랑으로 보듬으며 함께 하고 있다.


개와 고양이는 만나면 으르렁 거린다는데, 베델과 코코의 처음부터 잘 지내고 있다. 그들이 함께 하는 공간은 활기가 넘쳤다. 음악을 만들어놓고 '어떤 곡이 좋냐'고 물어보기도 하고, 기타 연주도 한다. 코코는 작업실에 들어와 '꾹꾹이'를 하며 기분 좋은 훼방을 놓는다. 주성근은 "혼자 작업할 때와 사람이 있을 때, 그리고 강아지와 있을 때 느낌이 다르다. 뭔가 묘한 안정감이 있다. 집중을 못하게 할 때도 있지만, 오히려 더 작업을 빨리 끝내고 산책갈 수 있게 집중을 할 때가 많다"고 하며 미소를 지었다.

















/정소희 기자 ss082@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