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심상정 정개특위위원장 막아선 한국당
2019.04.26 오후 11:17
[아이뉴스24 조성우 기자]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사보임 된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이 이상민 위원장에게 발언권을 요청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이날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기로 한 선거제 및 검찰개혁 법안을 전자입법 발의시스템을 이용해 제출했다.

정개특위와 사개특위는 이날 선거제, 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위해 오후 8시에 전체회의를 동시에 소집해 열 계획이었으나 자유한국당의 저지로 개의되지 못했다.








/조성우 기자 xconfind@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