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G 터지는 곳만 커버리지맵 표시한다
2019.04.25 오전 9:23
개통 완료된 기지국 표시하는 '5G 커버리지 2.0' 공개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전국에 실제로 5세대 통신(5G)을 사용할 수 있는 구역을 커버리지맵 홈페이지에서 한눈에 볼 수 있게 됐다.

KT(대표 황창규)는 홈페이지 내 '5G 커버리지맵'에 실제 개통 완료한 기지국 수를 지역·제조사별로 추가로 공개한다고 25일 발표했다.

지난 5일 국내 통신사 최초로 고객이 직접 동 단위까지 확인할 수 있는 5G 커버리지맵을 오픈한 KT는 보다 정확한 커버리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5G 커버리지맵 2.0을 공개하기로 했다.

24일 기준 실제 개통 후 고객에게 5G 서비스를 제공하는 KT의 기지국이 3만348개다. 구축 신고한 수량까지 포함하면 전국의 KT 5G 기지국 수는 3만6천825개다.

[출처=KT]


이 수치가 차이가 나는 것은 무선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중앙전파관리소에 기지국 구축 신고를 한 뒤 허가를 받아 전파를 송출하는데 기지국 신고 후 개통까지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기 때문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하지만 고객이 체감하는 커버리지는 구축 신고한 기지국 수가 아닌 개통 후 실제 서비스 중인 기지국 수에 따라 좌우된다.


이에 KT는 고객 관점에서 구축 단계가 아닌 개통 완료한 기지국만을 기준으로 5G 커버리지맵을 표시해 왔으며, 고객의 알 권리를 더욱 강화하기 위해 지역별·제조사별 기지국 수를 투명하게 밝히기로 했다.

특히 5G 상용화 이후 고객들이 통신 장비 제조사에 대해서도 높은 관심을 보여 제조사별 기지국 수까지 공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공개하는 '5G 커버리지맵 2.0'은 KT홈페이지 5G 알아보기 메뉴와 5G 커버리지맵 사이트의 자동 팝업 안내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전일 기준 기지국 수를 매일 업데이트 할 예정이다.

또한 5G 커버리지맵에서 '캐치 히어로즈'의 희귀 캐릭터 카드가 나타난 위치도 함께 확인할 수 있어 고객들이 재미있게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박현진 KT 5G사업본부 상무는 "지역별, 제조사별로 실제 개통 완료된 기지국 수를 모두 공개한 것은 국내 이동통신 역사상 처음일 것"이라며, "초기 5G 커버리지에 대한 고객의 불안감을 줄이기 위해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기로 했고, 5G 품질은 앞으로 빠르게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도민선 기자 domingo@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