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민·관 협력… 연내 전국망 인구대비 '93%'·지하철도 뚫는다
2019.04.24 오전 10:03
이통3사 지하철 5G 설비 공동구축·활용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5세대 통신(5G) 상용화 이후 불거진 서비스 품질 불안정을 정부와 업계가 함께 개선해가기로 했다.

24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이동통신사, 제조사(단말·장비)가 참여하는 '5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TF' 회의를 통해 각 사별 현황 점검과 함께 5G 서비스 조기 안정화를 위한 해결방안 등을 함께 논의했다고 발표했다.

현재 5G 기지국은 22일 기준 서울·수도권 및 지방 인구 밀집지역을 중심으로 총 5만512개(장치 수 11만751대)가 구축돼 있으며, 이통3사는 연내 기지국 장치 23만대를 구축해 85개시(전체 인구의 93%)의 동(洞) 단위 주요지역까지 5G 서비스 수신 가능범위(이하 커버리지)를 조기에 확대하고, 과기정통부는 2022년까지 전국망 구축이 완료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사진=이영훈 기자]


그간 차질을 빚었던 일부 제조사의 기지국 장비도 이제 양산체제를 갖추고 다음달부터는 원활하게 공급될 예정으로 커버리지 확충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실내 수신환경 개선을 위해 이통3사는 수도권 1~9호선 지하철 내에서도 5G 서비스를 원활히 제공하기 위해 관련 설비를 공동 구축‧활용하기로 합의하고 본격적인 작업에 착수했다.


또한 공항·대형쇼핑몰 등 전국 120여개 빌딩 내에서 5G 인빌딩 장비를 이용한 5G망 구축 및 서비스 제공 방안을 협의하고 이르면 6월부터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추진한다.

그리고 커버리지에 대한 정보제공을 강화하기 위해 정부는 약관에 커버리지 정보제공 의무를 명시하도록 했으며, 이통3사는 커버리지 맵을 홈페이지에 제공하고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정확도를 높여나간다는 계획이다.

또한 가입 시 커버리지에 대한 고지를 철저히 하기 위해 정부는 가입신청서 상에 커버리지 등을 필수 체크항목으로 권고한 바 있으며, 이통사는 유통채널(대리점·판매점) 대상으로 교육 및 관리·감독 강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이통사·제조사 간 협력을 통해 인근에 5G 기지국이 있는 상태에서 LTE 신호를 이용 중이더라도 휴대폰에 5G로 표시되는 현상에 대해서도 조속히 개선을 추진하기로 했다.

◆LTE 속도 고의저하 가능성 낮아

5G의 속도를 제대로 보장하기 위해 이통3사는 민원제기 시 직접 현장을 방문해 속도를 재측정한 후 최적화 작업을 지속 중이다.

또한 5G 속도를 높이기 위해 이동통신 3사는 기지국 확충, 네크워크 최적화(빔포밍, 5G-LTE 동시 사용 등) 및 안정화, 기지국 성능 향상 등을 지속 추진할 예정이다.

일부에서 제기되고 있는 LTE 속도 고의 저하는 이론적·현실적으로 가능성이 낮으며, 이동통신사는 최적화 과정 중 나타나는 일시적 현상으로 파악하고, SW 업데이트 등을 통해 즉각 대처 중이다.

이통사와 제조사는 5G 음영지역에서 4G 전환 시 일부 서비스 끊김, 통화권 이탈 등의 현상이 발생하는 끊김 현상은 보완패치 보급, SW 업데이트 후 급속히 감소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또 전체 이동통신 민원 중 5G 관련 민원은 2~3%정도이고, 이 가운데 90% 이상은 상담성 민원이라고 했다.

또한 출시 예정인 5G 전용폰(LG전자 V50 싱큐,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과 관련하여, 제조사와 이동통신사는 품질 안정화에 만전을 기한 후 출시를 추진할 계획이다.

향후 정부와 이통사, 제조사는 국민의 눈높이에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5G 서비스 품질개선을 위해 협력을 지속 강화할 계획이며, 차기 회의를 오는 30일 개최할 예정이다.

/도민선 기자 domingo@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