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시니어 세대 '50+유튜버스쿨' 모집
2019.04.22 오전 11:00
3개월 교육 후 상금 500만원 등 수상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새로운 인생을 시작하려는 50대 이상 유튜버들이 크리에이터로서의 노하우를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됐다.

LG유플러스(대표 하현회)는 서울시50플러스재단(대표 김영대)과 전국 만 50세 이상 참가자를 대상으로 디지털 콘텐츠 특강과 멘토링 과정으로 차세대 유튜브 스타로 성장할 기회를 제공하는 '50+유튜버 스쿨' 참가자를 모집한다고 22일 발표했다.

LG유플러스는 50세 이상 세대의 새로운 도전을 응원하며 즐기면서 배우는 어른들의 미디어 놀이터 'U+tv 브라보라이프'를 2월 출시했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과는 관련 사회공헌활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지난 3월 진행한 바 있다. 50+유튜버 스쿨은 50세 이상 세대의 새로운 도전을 응원하는 LG유플러스와 서울시50플러스재단의 '50+브라보라이프' 캠페인 첫번째 프로젝트다.

[출처=LG유플러스]


유튜브가 50대 이상 이용자 비율이 크게 증가하며 모든 연령대에서 가장 자주 찾는 서비스로 자리 잡았고, 시니어 유튜브 크리에이터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증가해 '제2의 인생'으로 유튜버를 꿈꾸는 50대 이상 세대가 늘어난 점에 착안해 이와 같은 프로젝트를 기획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50+유튜버 스쿨 참가자는 콘텐츠 제작을 위한 영상편집, 영상효과 등 필수 능력과 유튜브 채널 운영 노하우를 유튜브 인기 채널 편집 PD 특강과 유명 유튜버의 1대1 멘토링을 통해 터득할 수 있다.

교육과정은 ▲방송경력이 있는 장은혜 PD의 유튜브 기획 및 운영 교육 ▲안나영 다큐멘터리 감독의 영상편집 교육 ▲유튜브 채널 DMC 운영 박정호 대표의 멘토링 등으로 구성돼 있다. 이밖에도 구글 코리아 본사 직원 특강으로 유튜브 운영 및 채널 유입 원리에 대한 이해를 돕는다.

LG유플러스와 서울시50플러스재단이 함께하는 50+유튜버 스쿨은 유튜브를 처음 접하거나 평소 콘텐츠 크리에이터 활동에 관심 있는 전국 50+세대 누구나 지원 가능하다. 1인 크리에이터 혹은 최대 3인으로 팀을 구성할 수 있으며, 최대 10팀을 모집한다. 모집은 다음달 19일까지 진행된다. 교육비는 무료다.

참가를 희망하는 50+세대 지원자는 서울시50플러스재단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아 작성 후 첨부해 이메일로 보내거나 수기로 작성한 뒤 운영사무국에 우편으로 보내면 된다. 접수가 완료된 지원자 대상 서류심사 후 면접이 진행된다. 1인 미디어에 대한 이해도와 관심, 50+유튜버 스쿨에 대한 의지가 심사기준이다. 면접 및 교육 세부 일정은 추후 별도 안내될 예정이다.

최종 선발된 참가자는 6월부터 8월까지 진행되는 3개월 간 교육과정에 참가, 과정 중 제작한 콘텐츠는 유튜브 및 SNS, U+tv 브라보라이프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배포하게 된다. 과정 종료 후 ▲최우수상(500만원, 1팀) ▲우수상(100만원, 1팀) ▲장려상(50만원, 2팀)으로 우수 교육생을 시상하고 상금을 수여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와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50+유튜버 스쿨 과정 종료 후에도 참가자들이 크리에이터 활동을 지속, 유튜브 스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정혜윤 LG유플러스 스마트홈마케팅담당 상무는 "창의적인 콘텐츠로 누구나 스타가 될 수 있는 1인 미디어 시대에 유튜브 스타로 '인생 이모작'을 꿈꾸는 50대 이상 세대를 위해 실력 있는 강사와 저명한 멘토 등 지원을 아끼지 않는 '50+유튜버스쿨'을 시작하게 됐다"며, "양질의 콘텐츠 제작에 열정을 가진 50대 이상 참가자의 많은 지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LG유플러스와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향후 50세 이상 세대를 위한 강연 및 문화 축제 '브라보 50+강연 페스티벌'을 열고 인생 후반기 새로운 방향을 찾거나 바쁜 일상으로 내면을 제대로 돌보지 못한 장년층을 위한 의미 있는 모색과 성찰의 기회를 제공한다.

/도민선 기자 domingo@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