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페르소나', 사랑의 힘 담았다…축제처럼 즐겨주길"
2019.04.17 오전 11:25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방탄소년단이 전세계 아미들의 사랑을 통해 새 앨범 '맵 오브 더 소울 : 페르소나(MAP OF THE SOUL : PERSONA)'가 탄생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방탄소년단은 17일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새 앨범 '맵 오브 더 소울 : 페르소나(MAP OF THE SOUL : PERSONA)' 글로벌 기자간담회를 열고 새 앨범을 소개했다.



RM은 "2년 6개월 동안 자신을 사랑하는 것이 진정한 사랑이라는 '러브유어셀프'를 했다. 감히 상상할 수도 없었던 일과 감정을 경험하게 됐다. 이번엔 어떤 이야기를 해야할까 하다가 우리가 이런 경험을 할 수 있게 해준, 사랑의 힘에 대해서 이야기 하고자 했다. 힘과 근원, 그늘 그리고 앞으로 나아가야 할 이야기들에 대해 이야기 했다. 그런 것들이 우리의 내면을 알아가고 찾아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해서 '맵 오브 더 소울' 시리즈가 시작됐다"고 새 앨범의 시작점을 이야기 했다.


RM은 '페르소나'는 그 힘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그 힘은 팬들이 준 사랑과 관심인 만큼 솔직하고 직관적인 이야기를 담고 있다. 우리 스스로 사랑에 대해 알아가는 과정이 신기하고 기뻤기 때문에 팬들 한 분 한 분의 삶과 감정이 궁금하다는 마음으로 시작했다. 즐겁고 일관된 메시지의 작업으로 시작할 수 있었다"라며 "팬들이 느끼는 즐거움이 곧 우리의 기쁨이기 때문에, 축제처럼 즐겨줬으면 좋겠다"고 소개했다.

전세계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방탄소년단은 '맵 오브 더 소울'의 첫 작품 '페르소나'를 통해 '너에 대해 알고 싶다'는 관점을 드러낸다. 지금껏 보인들의 이야기를 하며 이 자리까지 온 이들은 '세상에 대한 관심과 사랑의 즐거움'을 이야기 한다.

타이틀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는 사소한 일상과 행복을 알아가는 작은 것들에 즐거움을 느끼며, 그것을 지키는 것이 진짜 사랑이고 진짜 힘이라는 내용을 담았다. 미국의 팝스타 할시(Halsey)가 피처링을 맡아 사랑의 기쁨과 즐거움에서 오는 설렘의 감정을 다채롭게 표현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5월 4∼5일 미국 로스앤젤레스를 시작으로 시카고와 뉴저지, 브라질 상파울루, 영국 런던, 프랑스 파리, 일본 오사카와 시즈오카 세계 8개 지역에서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 스타디움 투어에 돌입한다.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