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 등판 필요 없다"…류현진, 빠르면 주말 복귀
2019.04.17 오전 11:15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류현진(32, LA 다저스)의 복귀가 임박했다.

재활 등판을 건너뛰고 곧바로 메이저리그 마운드에 올라설 전망이다.

MLB닷컴의 다저스 담당 켄 거닉 기자는 17일(이하 한국시간) 자신의 쇼셜미디어를 통해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이 '류현진이 다음주 선발 로테이션에 합류한다. 재활 등판은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리치 힐과 류현진이 돌아오면 훌리오 유리아스, 로스 스트리플링이 불펜으로 이동한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역시 다저스를 전담 취재하는 오렌지카운티 레지스터의 빌 플렁킷 기자도 "류현진이 불펜 피칭을 잘 마쳤다"며 "어쩌면 밀워키 브루어스 원정에 나설 수 있다"고 내다봤다.

다저스는 19∼22일 밀워키와 원정 시리즈를 치른다. 이후 24∼26일 시카고 컵스와 원정경기에 나선다.


지난 10일 10일치 부상자명단(IL)에 오른 류현진은 빨라야 20일부터 복귀가 가능하다. 따라서 이르면 이번 주말 밀워키 원정, 또는 다음 주 초 컵스전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류현진은 우려했던 것과 달리 부상상태가 심각하지 않고 회복도 무척 빠른 편이다.

그는 지난 9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원정경기에 선발등판했으나 2회말 투구 도중 왼 사타구니 통증으로 자진 교체됐다. 지난해 3개월간 재활한 같은 부위여서 우려가 컸지만 그는 "예방 차원의 교체"라며 큰 부상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자신의 말대로 그는 빠른 페이스로 정상 컨디션을 되찾고 있다. 류현진은 지난 11일과 13일 평지에서 캐치볼을 한데 이어 16일 불펜피칭으로 40가 가량의 공을 전력투구했다. 이후에도 몸상태에 이상이 없자 로버츠 감독과 다저스 수뇌부는 류현진의 조기 복귀를 사실상 결정하고 날짜만 조율하고 있다.

/김형태 기자 tam@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