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 강주은 "최민수, 25년전 질투 너무 심했다"...최민수 '이불킥 민망'
2019.04.16 오전 12:47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강주은이 25년전 질투 많았던 최민수의 모습에 대해 밝혔다.

15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25주년 여행을 떠난 최민수 강주은 부부의 모습을 담았다.

이날 두 사람은 스킨스쿠버 이후 파스타 집에서 먹물 파스타를 먹으며 즐거워 했다. 식사 후 강주은은 25년 전 이야기를 꺼내며 "지인들과 모임 이후 집으로 가는 길이면 당신 얼굴이 항상 어두웠다. 난 친구들에게 잘 해주려고 많이 웃고 나름 노력했는데, 당신은 기분이 안좋았다"고 말했다.

동상이몽 [SBS 캡처]



이어 강주은은 "이유를 물어도 대답하지 않고 해서...한번은 모임에서 당신 얼굴만 보고, 당신만 보고 웃으니까 집에 가는 길에 당신이 '우리 주은이는 오빠 없이는 못 사는구나' 이러더라. 기운 빠졌다"고 말했다.

이에 최민수는 "내가 그랬냐"며 부끄러워 어쩔 줄 몰라 했다. 강주은은 "내 나이 고작 23살이었는데, 당신의 그런 모습때문에 너무 답답했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bonbon@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