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이제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할 시점”
2019.04.15 오후 3:34
15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서 강조…“평화 위해 역할 다하겠다”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오후 2시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제 남북 정상회담을 본격적으로 준비하고 추진할 시점”이라고 전제하고 “최고인민회의에서 국무위원장으로 재추대된 김정은 위원장은 시정연설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구축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안팎으로 거듭 천명하고 북미 대화 재개와 제3차 북미 정상회담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김 위원장은 판문점 선언과 9월 평양 공동선언을 철저히 이행함으로써 남북이 함께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며 “이 점에서 남북이 다를 수 없고 우리 정부는 어떤 어려움 있더라도 남북공동선언을 차근차근 이행하겠다는 분명하고도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싯,]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서로의 뜻이 확인된 만큼 남북 정상회담을 추진할 여건이 마련됐다”며 “북한의 형편이 되는 대로 장소와 형식에 구애되지 않고, 남과 북이 마주 앉아 두 차례의 북미 정상회담을 넘어서는 진전된 결실을 맺을 방안에 대해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논의를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평화를 완성하고, 번영과 통일로 가는 길은 반드시 이루어야 하는 온 겨레의 염원이라는 역사적 소명 의식을 가지고 흔들림 없이 그 길로 나아가겠다”고 천명하고 “앞으로도 우리 정부는 필요한 일을 마다하지 않고 최선을 다할 것이며 남북관계와 북미관계의 선순환,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 강화 등 한반도 평화 질서를 만드는데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상도 기자 kimsangdo@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