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석 "'녹두꽃', 캐릭터 변화 매력적이라 선택"
2019.04.15 오전 11:13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배우 조정석이 드라마 '녹두꽃' 출연 소감을 전했다.

오는 26일 SBS 새 금토드라마 '녹두꽃'(극본 정현민, 연출 신경수)이 첫 방송된다. '녹두꽃'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다.

'녹두꽃' 조정석[사진=SBS]


'녹두꽃'의 중심에 배우 조정석(백이강 역)이 있다. 브라운관, 스크린, 무대를 종횡무진하며 탁월한 연기력과 존재감을 보여주는 조정석이 '녹두꽃'을 이끌어 갈 이복형제 중 형 백이강 역을 맡았다.

'녹두꽃'은 시대극이자, 등장인물들이 극적인 변화를 겪는 드라마다. 그만큼 배우 입장에서는 준비해야 할 것도 많고, 연기하며 신경 써야 할 부분도 많다. 쉽지 않은 도전인 셈.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정석은 '녹두꽃' 주인공 백이강 역을 선택했다.


조정석은 "처음 대본을 읽었을 때, 너무 재미있어서 선택하게 됐다. 기존 드라마에서 크게 다루지 않았던 동학농민혁명이라는 시대적 사실을 배경으로 빠르게 전개되는 스토리 안에 형제, 가족, 사람들의 살아가는 이야기를 본격적으로 그리고 있다는 점이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백이강 캐릭터에 대해 "악행을 저지르던 사람인데, 동학농민혁명에 참여하면서 점차 변해가는 인물이다. 캐릭터가 변해가는 과정이 매력적이어서 '녹두꽃'을 선택하게 됐다"며 "신경수 감독님, 정현민 작가님과도 작업을 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녹두꽃'에서 조정석이 맡은 백이강은 독사 같은 인물로 설명되어 있다. 기존에 대중이 배우 조정석하면 떠올리는 유쾌하고 번듯한 이미지와는 180도 다른 느낌의 인물인 것이다. 입체적이고 묵직한 캐릭터 ‘백이강’을 그리기 위해 조정석은 어떤 노력을 하고 있을까.

이에 대해 조정석은 "백이강이라는 캐릭터는 기존에 내가 했던 인물과는 많이 다르게 거친 말투로 사투리를 쓰며 강한 이미지를 보여주는 인물이다. 여러분들께 그 시대를 살았던 백이강의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행동과 성격도 많이 고민하고, 사극을 보면서 그 인물이 되기 위해 많이 연구하고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녹두꽃'은 4월 26일 금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정병근 기자 kafka@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