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룡이 나타났다"…SKT, 프로야구 개막전서 3D AR 선봬
2019.03.24 오전 11:05
5GX AR 앱으로 관중들과 소통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야구장에서 3차원 증강현실(3D AR) 기술을 활용한 퍼포먼스가 벌어지며 5세대 이동통신(5G) 상용화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본격적인 5G 시대를 앞두고 프로야구 개막전에서 AR을 활용한 깜짝 이벤트를 선보였다고 24일 발표했다.

전날 SK텔레콤은 인천SK행복드림구장 개막전 시구에 앞서 AR로 형상화한 대형 비룡을 전광판 '빅보드'에 띄웠다. SK와이번스의 상징이자 상상 속 동물인 비룡은 판타지 영화 속 한 장면처럼 경기장 지붕과 관중석 위를 날아다니는 장면을 연출했다.

SK텔레콤은 관중들이 '5GX AR' 앱을 통해 응원 버튼을 누르면 비룡이 다시 힘을 내어 날아오르는 인터랙티브 AR 퍼포먼스를 펼치는 등 실제 현장에서의 참여자 반응에 따라 비룡이 실시간으로 움직임이 변하도록 했다.

2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와이번스의 2019 KBO리그 개막전에서 3D AR 기술로 구현된 비룡이 포효하고 있다. [출처=SK텔레콤]


SK텔레콤은 이번 대규모 AR 퍼포먼스를 통해 5GX 대표 서비스로 추진하고 있는 AR 서비스를 경기장에서 프로야구 팬들이 미리 체험해볼 수 있도록 했다. 이번 이벤트에는 ▲현실 세계를 가상으로 복제하는 '이스페이스(eSpace)' 하이퍼 스페이스 플랫폼 ▲AR콘텐츠를 자유자재로 생성∙공유하는 'T 리얼 플랫폼(T real Platform)' 등 SK텔레콤이 오랜 시간 자체적으로 개발해온 다양한 AR ∙ VR 기술이 활용됐다.


SK텔레콤은 이를 활용, 경기장 전체를 실제 크기와 동일한 3D 디지털 모델로 자동 재구성해 대형 AR 캐릭터가 위치 및 포즈에 따라 경기장 공간과 정확하게 맞춰지도록 했다. 또, 카메라의 움직임, 빛의 방향 등에 실시간으로 반응하도록 해 더욱 실감 나는 비룡의 모습을 전광판 화면에 담아냈다.

[출처=SK텔레콤]


SK텔레콤은 AR을 활용해 각 이닝 사이에 실시간 야구 퀴즈 이벤트도 진행했다. 관중들이 '5GX AR' 앱을 통해 퀴즈를 풀면 각자 선택한 답이 AR 종이비행기에 담겨 다른 사람들이 날린 비행기와 함께 군집 비행을 하며 경기장을 뒤덮는 초대형 AR 로고를 만드는 퍼포먼스를 연출했다. 이를 통해 혼자 보는 AR이 아닌 다른 사람들과 함께 만들고 공유하는 새로운 형태의 AR 서비스를 선보였다.

또 언제 어디서나 친구나 가족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멀티플레이 AR 야구 보드게임도 선보였다. 2명의 이용자가 실제 테이블 위에 각자의 타자와 투수 캐릭터를 AR로 소환하여 카드게임 형태의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전진수 SK텔레콤 미디어랩스장은 "5G 특성인 초고속 · 초저지연 데이터 전송, 초연결을 활용하면 실감 미디어의 수준이 비약적으로 발전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향후 5G 기반의 AR ∙ VR 혁신이 고객 생활 속에서 체감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SK텔레콤은 이번 시즌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5GX 체험존을 운영한다. 이곳에서는 ▲VR 야구 생중계 ▲시속 135km 구속 VR 체험 ▲AR 야구 카드 게임을 비롯해 SK텔레콤의 '5GX 프로야구' 서비스를 한자리에서 체험해볼 수 있다.

/도민선 기자 domingo@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