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시간 먹통' 페이스북, 트위터 공지 배짱
2019.03.15 오후 5:09
부실 대응 '도마 위'···이용자 불만 폭주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페이스북이 한나절동안이나 접속 장애를 겪는 굴욕을 겪었다.

페이스북은 장애가 일어난지 하루만에야 서비스 복구 공지를 냈다. 이마저도 영어권 외에 이용자들은 알기 쉽지 않았다. 22억명이 쓰는 플랫폼 업체로서 무책임한 대응 방식이었다는 질타가 쏟아졌다.

15일 페이스북 측은 "어제 서버 설정 변경으로 인해 연쇄적인 문제가 발생했다"며 "지난 몇 시간에 걸쳐 해당 이슈가 해결돼 현재 시스템이 정상적으로 복구됐다"고 말했다.

한국 시간으로 지난 14일 새벽 1시경부터 약 14시간동안 페이스북, 자회사 서비스인 인스타그램, 왓츠앱 등에서 게시물 업로드 오류, 메신저 접속 불능, 앱 구동 실패 등 장애가 일어났다. 미국을 비롯해 유럽, 아시아 등지의 대부분 국가에서 발생했다.

페이스북이 지난 14일 약 14간동안 서비스 장애를 겪었다. [페이스북 ]


페이스북은 서버 설정 변경 탓이라고만 사고 원인을 밝혔다. 이 정도 설명을 통해선 정기 점검이었는지 시스템 개편에 따른 장애였는지 명확히 알기 어려운 상황이다.

페이스북은 지난 1월 페이스북 메신저, 왓츠앱, 인스타그램 다이렉트 메시지(DM) 통합 계획을 발표한 바 있는데 이 작업의 일환 탓이라는 관측까지 나왔다.


인터넷 업계 관계자는 "서버 설정 변경에도 다양한 차원이 있기 때문에 어떤 원인 때문이라고 추정하기 어렵다"며 "복구 시간을 봤을 때 가볍지 않은 문제였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도 페이스북은 서비스 관리에 잇단 허점을 드러냈다. 지난해 3월 소셜로그인 개인정보 유출 사태로 8천700만명이 피해를 입었다. 9월에도 해킹 공격을 당해 5천만 이용자 개인정보가 유출됐다.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서 접속 장애가 종종 일어나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는 "소셜로그인은 페이스북이 갖고 있는 개인정보가 다른 업체에 넘어갈 위험을 항상 안고 있다"며 "대량 고객 데이터를 갖고 있는 서비스인데 해킹 공격의 주요 대상이 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페이스북은 부가 서비스 특히 동영상 서비스를 늘리고 있다"며 "서버나 네트워크에 부담이 갈 수 밖에 없고 이에 약점을 드러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페이스북의 이번 사태 대응도 기업 규모에 걸맞지 않은 안일한 방식이었다는 지적도 나온다. 페이스북은 경쟁 SNS인 트위터를 통해 영어로 세번 오류 해결 경과를 알렸을 뿐이다.

실제로 페이스북은 한국 시간 14일 오전 2시49분에 첫 번째로 "문제점을 인지하고 있다"는 공지를, 그 뒤 14일 오전 4시3분에 두 번째로 "디도스 공격은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마지막이 "서버설정 변경 탓이었고 문제를 해결했다"는 트윗이었다. 두 번째 공지 가 나간 뒤 20시간이상 지난 15일 오전 1시24분에야 문제를 해결했다는 간략한 입장을 내놓은 것.

인스타그램 역시 페이스북보다 빨리 복구 됐지만 서비스 정상화 공지로 트위터에 "우리가 돌아왔다(We are back)"는 글과 유명 MC 오프라 윈프리가 환호하는 사진을 게재해 빈축을 샀다.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하지 못한다고 있다는 이용자들의 비난이 쏟아진 것.

국내 이용자는 언론 보도 외에는 한국어로 된 공지조차 받기 어려웠다. 서비스가 먹통이 되면서 페이스북을 활용해온 광고주나 소셜 로그인을 활용하는 게임 업체들은 속만 끓여야 했다.

정부도 사태 파악에 나섰지만 이후 행정적인 제재를 내릴 가능성은 높지 않다.

방송통신위원회 관계자는 "현재 사실 파악 중"이라며 "이후 이용자들의 피해 현황도 점검해 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례를 볼 때 해외 ICT 기업 서비스 문제가 발생해도 소관부처인 방통위나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한국 지사 담당자를 불러 사실 관계를 파악하거나 피해 상황 점검에 그치는 경우가 많다.

사실 조사 단계에까지 이르더라도 서버 등이 국내에 없어서 제재를 내리긴 쉽지 않다. 제재까지 내리더라도 행정 소송으로 응수하기도 한다.

방통위는 지난해 3월 페이스북이 접속경로를 임의로 변경해 통신 속도를 떨어뜨렸다며 과징금 3억9천600만원을 부과했지만 페이스북은 이에 불복,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에야 대리인 제도가 국회를 통과하는 등 국내에서도 해외 기업의 책임감 있는 자세를 요구하고 있지만 여전히 규제 적용에 한계가 있다"며 "국내 이용자나 업체들만 손해를 보는 형국"이라고 말했다.

/민혜정 기자 hye555@i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