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격 나선 한국당…민주당 '나경원 윤리위 제소'에 "홍영표도 회부"
2019.03.13 오전 11:25
한국당 중진 의원들 "민주당, 집단 마비 증상"
[아이뉴스24 송오미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김정은 수석대변인' 발언으로 촉발된 여야 간 갈등이 좀처럼 수습되지 않는 모양새다. 한국당은 13일 더불어민주당이 나 원내대표를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제소를 예고한 것에 대해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도 윤리위에 제소하겠다고 역공에 나섰다.

한선교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제1야당 대표의 연설을 제일 먼저 방해한 홍영표 원내대표를 윤리위에 제소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이날 회의가 끝난 직후 기자들과 만나 홍 원내대표 윤리위 제소에 대해 "그 논의를 좀 더 진전했다. 최종 결정은 (오늘) 의원총회 이후에 결정하겠다"면서 "민주당이 적반하장, 견강부회적인 윤리위 제소는 국민을 제소하는 것이고, 국민에 대한 모독"이라고 비판했다.

13일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 [뉴시스]


이날 회의에선 민주당의 태도에 대한 질타가 이어졌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어제 제1야당 원내대표 교섭단체 연설에서 민주당이 보인 반응은 좌파 전체주의 모습"이라면서 "전체주의가 극심해질 때 보여지는 지극히 비정성적이고 비성숙적인 언동들이 그대로 나타난 것"이라고 비판했다.


심재철 의원은 "어제 여당이 보인 행태는 목불인견"이라면서 "존재하지도 않는 국가 원수 모독죄를 들먹이고, 과연 이 사람들이 정상적인 사고를 하는 사람들인가. 집단 마비 증상을 보이는 것 아니냐"고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냈다.

원유철 의원은 "제1야당 원내대표에 대한 겁박은 국민을 겁박하는 것"이라면서 "민주당은 하루 빨리 이성을 되찾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홍문종 의원은 "(정부·여당이) 북한 지도자를 자꾸 만나더니 북한을 점점 닮아가는 것 같다. 어제 국회의사당에서 있었던 일은 마치 북한의 존엄을 모시는 것 같았다"면서 "내년 총선에서 미리 낙점이라도 받으려는 듯이 당 대표를 비롯해서 수많은 젊은 의원들이 (의자에서 흥분해) 일어났다 앉았다 하는 모습들을 보면서 자괴감마저 든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노무현 전 대통령도 북한에 가서 '나는 북한의 대변인'이라고 했다고 신문에 보도되고 있다. 그럼 노 전 대통령도 윤리위에 제소해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전날(12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더 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 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고 발언했고, 민주당은 격분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교섭단체 대표연설 직후 곧바로 의원총회를 열어 "정치적으로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대한민국 국가원수에 대한 모독죄"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당에서는 즉각 법률 검토를 해서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대책을 잘 세워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송오미 기자 ironman1@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