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나경원 연설 중 민주당 폭거, 공천 앞두고 靑 향한 충성 경쟁"
2019.03.12 오후 3:41
"의회민주주의 가치 후퇴시킨 데 대해 강력 유감"
[아이뉴스24 송오미 기자] 자유한국당은 12일 나경원 원내대표가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발언을 하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고성을 지르거나 본회의장을 퇴장하는 등 강력한 항의 표시를 한 것에 대해 "오늘 민주당은 헌정사상 초유의 폭거를 보여줬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전희경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한국당에 대한 사과에 앞서 국민들께 사죄를 드려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희경 한국당 의원. [뉴시스]


그는 "진실의 소리는 아픈 법이라지만 오늘 의사당에 울려 퍼진 민주당 의원들의 고함과 야유, 발언석까지 나와 이어진 연설 방해는 의회민주주의가 파괴되는 생생한 현장이었다"면서 "대한민국 의회민주주의와 국회의 존재 가치를 후퇴시킨 데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고 강조했다.


전 대변인은 그러면서 "공천 1년을 앞두고 청와대의 눈도장이 다급했던 것인지, 청와대를 향한 충성 경쟁을 벌이느라고 자신들의 행태가 국민들에게 목불인견으로 비치는지 그것조차 망각한 민주당"이라고 거듭 비판했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더 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 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그러자 민주당 의원들은 "그 발언을 취소하라"고 고성을 지르며 강하게 항의했고, 일부 의원들은 본회의장을 퇴장했다.

/송오미 기자 ironman1@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