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78만명…KBO리그 역대 최다 관중 노린다
2019.03.12 오전 10:40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야구의 계절이 돌아왔다. 올해 프로야구는 역대 최다관중을 목표로 힘차게 발걸음을 내딛을 계획이다.

KBO는 올 시즌 모두 878만488명(경기당 1만2195명)의 관중을 유치하겠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역대 최다인 지난 2017년의 840만688명(경기당 1만1668명)을 약 40만명 가량 웃도는 수치다.

구체적으로 지난해 111만 2천66명을 기록, 최다관중을 기록한 두산 베어스는 올 시즌 115만명을 목표로 11년 연속 100만 관중을 노린다. LG는 올 시즌 10개 구단 중 가장 많은 120만명을 목표로 시즌에 돌입한다.



올 시즌 창원NC파크에서 새 출발하는 NC는 전년 대비 가장 높은 62.6%의 관중 증가율과 구단 자체 최다였던 2016년 54만9천125명을 넘어서는 72만명을 목표로 한다 지난 시즌 11년만에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며 구단 자체 최다 관중(73만4110명)을 기록한 한화 역시 구단 신기록인 73만5천명에 도전한다.


지난 시즌 우승팀 SK는 2년 연속 100만 관중을 목표로 정했고, 롯데 또한 2017년 이후 2년만에 홈 관중을 100만명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KIA는 90만명, 삼성 78만명, KT 75만명, 키움 54만5천488명을 목표로 시즌을 맞이한다.

올해 KBO리그 정규시즌은 오는 23일 잠실(한화-두산) 사직(키움-롯데) 문학(KT-SK) 광주(LG-KIA) 창원(삼성-NC) 등 5개 구장에서 대장정의 막을 올린다.

/김형태 기자 tam@joynews24.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