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XCJ ENM, 합작 법인 빌리프랩 설립…보이그룹 키운다
2019.03.11 오후 2:59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CJ ENM이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와 손잡았다.

11일 CJ ENM은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와 합작 법인 ㈜빌리프랩을 설립하고 2020년 K-POP 아이돌 그룹을 세계에 선보인다"고 밝혔다.

빌리프랩은 자본금 70억원 규모로 설립됐으며, 빌리프라는 레이블명을 사용한다. 빌리프가 제작하는 새로운 남자 아이돌 그룹의 총괄 프로듀서는 빅히트 방시혁 대표가 맡으며 2020년 데뷔를 목표로 한다.



빌리프는 이를 위해 3월30일 서울을 시작으로 한국, 미국, 일본 등을 포함한 글로벌 전역에서 공개 오디션을 진행한다. 오디션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빌리프랩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양사는 국내외에서 구축해 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방탄소년단의 뒤를 이을 글로벌 아이돌 발굴·육성 및 음반 기획·제작을 한다는 공통의 목표 아래 손을 잡았다.


CJ ENM은 방송과 컨벤션, 콘서트, 음반 유통 등 자사 사업 영역을 통해 아티스트 발굴과 활동을 지원하고, 빅히트는 검증된 프로듀싱 시스템 등을 통한 아티스트 제작을 담당한다.

빌리프랩 김태호 대표는 "빌리프의 주 사업영역은 콘텐츠 IP를 기반으로 한 엔터테인먼트 및 미디어사업"이라며 "국내 최고의 콘텐츠와 엔터테인먼트 기업의 프로젝트인 만큼 시장의 기대에 맞는 결과를 보이겠다"고 말했다.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