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래퍼3' 행주 "'쇼미'와 달리 참가자들 응원, 착해지는 기분"
2019.02.22 오전 11:49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고등래퍼3' 멘토들이 '쇼미더머니'와 비교해 따뜻하고 편안한 프로그램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22일 오전 서울 상암동 CJ E&M에서 엠넷 '고등래퍼3'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용범 사업부장과 김태은 CP, 전지현 PD와 넉살, 더 콰이엇, 코드 쿤스트, 행주, 보이비, 그루비룸, 기리보이, 키드밀리 등이 참석했다.



그루비룸 규정은 "지난해부터 느꼈지만, 기존의 서바이벌 프로그램과 다르다. 친구들이 어리다보니 세게 이야기를 하면 울먹거린다. 귀여운 친구들이 많다. 나이에 비해 무서운 실력을 가진 친구들도 있다. 다루는 주제가 십대 만이 할 수 있는 이야기다"고 '고등래퍼'의 강점을 말했다.


행주는 "학창시절 생각이 난다. '쇼미더머니'는 날이 서있는 분위기다. '쟤가 실수 좀 했으면 좋겠다' 이런 마음이 있다. 제작진도 그렇다"고 웃으며 "'고등래퍼'는 최대한 실수하지 말고 잘했으면 하는 생각이 든다. 사람이 착해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더콰이엇 역시 "'쇼미더머니'를 여러번 했는데, 랩을 매개로 하고 있지만 전혀 다른 프로그램 같다. 촬영 분위기는 '쇼미더머니'보다 편안하고 따뜻하다"고 말했다.

MC 넉살은 "따뜻하지만 팽팽한 긴장감이 유지가 된다. 굉장히 재미있게 즐길 수 있다. '쇼미더머니'와 완전히 다르다. 응원하는 마음으로 임하게 된다"고 말했다.

'고등래퍼3'는 국내 최초 고교 랩 대항전으로, 청소년들의 거침없고 진정성 있는 이야기를 힙합을 통해 담아내는 것은 물론, 10대들의 목소리를 대변하며 건강한 힙합 문화를 조명하는 프로그램이다. 시즌1에서 양홍원, 최하민, 시즌2에서 김하온, 이로한, 이병재 등 힙합신의 슈퍼루키들을 배출하며 래퍼 등용문으로 자리잡았다.

'고등래퍼3'는 지난 시즌에 이어 래퍼 넉살이 단독 MC로 발탁됐으며, 더 콰이엇-코드 쿤스트, 그루비룸, 기리보이-키드밀리, 행주-보이비 등이 멘토로 나서 참가자들에게 힘을 실어준다.

'고등래퍼3'는 22일 밤 11시 Mnet에서 첫방송 된다.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