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이제 죽어"…류지혜, 낙태 고백→극단적 선택 암시글
2019.02.19 오후 2:28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레이싱모델 겸 BJ 류지혜가 낙태 고백에 이어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글을 남겼다.

한 인터넷 방송에 출연해 전 프로게이머 이영호와의 사이에서 임신을 했고 낙태를 하게 됐다고 밝힌 류지혜는 19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난 이제 죽어 고마웠어 난 진짜만 말한거고 그게 다야. 스틸록스 28일치 받았어 안녕. 더 행복할 수 있었는데 그냥 내 벌이라 생각할게"라고 적었다.

류지혜[사진=류지혜 SNS]


이어 "왜 여자는 낙태하고도 왜 여자는 새아빠한테 성희롱 당하고도 말 못해? 왜 떳떳하지 못해? 그게 이상해? 남 인생 망치는 일이야? 내 인생은? 나는? 행여 산다면 나는 앞으로 그렇게 안 살아. 행여 산다면 나는 앞으로 그렇게 안 살아. 너 스스로가 알겠지 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류지혜는 19일 한 인터넷 방송에 출연해 "저 낙태도 했어요. 이영호 때문에. 안 억울하겠어?"라고 말했다. 그러자 BJ로 활동 중인 이영호는 자신의 인터넷 방송을 통해 "8년 전에 사귄 것은 맞지만, 임신 확인도 못 했다"고 반박했다. 이후 류지혜는 증거가 있다며 재차 반박했다.

이영호는 자신의 인터넷 방송을 통해 "8년 전에 사귄 것은 맞다. 그러나 임신 확인도 못했다. 진짜인지도 모르겠다. 나한테 얘기한 게 없다. 그러다 어느날 아이를 지우고 왔다고만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계속 날 왜 언급하는지 모르겠다. 사과하지 않으면 고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류지혜는 '증거가 있냐'는 댓글에 "같이 간 산부인과, 카카오톡 캡처가 있다"며 "영호도 알고 있다. 불법이지만 어쩔 수 없었다. 나도 영호도 꿈이 있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영호 내 앞에서 미안하다고 울었는데"라고 말하기도 했다.

류지혜는 1989년생이고 이영호는 1992년생이다. 임신을 하고 낙태를 한 정확한 시기는 알 수 없지만 류지혜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당시 이영호는 미성년자였을 가능성도 있다. 또 인공임신중절(낙태)은 현재 불법으로 헌법재판소가 4월 형법상 낙태죄 위헌 여부 판단을 앞두고 있다.

류지혜는 지난 2008년 레이싱모델로 데뷔했고 2010년 제5회 아시아모델 시상식 레이싱모델 인기상을 수상했다. 이영호는 2007년 KTF 매직엔스 입단해 여러번 우승을 차지한 당대 최고의 스타크래프트 프로게이머였다. 현재는 BJ로 활동하고 있다.

/정병근 기자 kafka@joynews24.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