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폭행혐의' 손석희, '1박2일 소환 조사 마치고 귀가'
2019.02.17 오전 3:11
[아이뉴스24 정소희기자] 프리랜서 기자 김모 씨를 폭행한 혐의 등을 받고 있는 손석희 JTBC 대표이사가 17일 오전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19시간 소환조사를 마치고 귀가하고 있다.

손석희 대표는 취재진에게 "사실이 다 밝혀지겠죠"며 "증거를 다 제출했다"는 짧은 입장을 남겼다.

김씨는 지난달 10일 서울 마포구의 한 주점에서 손 대표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손 대표는 같은 달 24일 김씨를 공갈 미수와 협박 혐의로 고소했다.

JTBC 측은 김씨가 노골적으로 취업 청탁을 해왔으나 뜻대로 되지 않자 손 대표를 협박하는 것이며 폭행은 없었다고 밝혀왔다. 이에 김씨는 JTBC가 해명자료를 내면서 본인의 실명을 거론하고, 손 대표가 비방을 목적으로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며 명예훼손 혐의도 고소장에 추가했다.

한편, 손 대표는 당초 17일 경찰에 출석할 것으로 알려졌으나 경찰과의 조율 끝에 하루 앞당겨진 16일 오전 7시 40분께 출석했다.



/정소희 기자 ss082@inews24.com
이 기사에 댓글쓰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