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김도균, 용종 수술…김광규·이연수·박선영 위로
2019.02.12 오후 11:39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불타는 청춘' 출연자들이 김도균을 위로했다.

12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이연수, 박선영, 김광규가 김도균의 병문안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도균이 두 번에 걸쳐 용종을 절제하는 수술을 받은 날 이연수는 "급하게 연락을 받고 왔다"라며 그의 병실을 찾았다.

[사진=SBS 방송캡처]


이연수는 "어렸을 적에 아빠가 교통사고를 크게 당하셔서 병원에 오래 계셨다. 그래서 제게는 병원이 무서운 곳이다"라고 고백했다. 이후 박선영이 병원을 찾았다. 그는 도균에게 "일하다가 뛰어왔다"라며 "수술은 잘 마쳤느냐"라고 걱정했다.

퇴원하는 날 아침에는 김광규가 김도균을 찾아와 죽을 건네고 간호사의 주의사항을 꼼꼼히 체크했다. 조직검사 결과가 나오는 당일, 김광규는 김도균의 손을 잡으며 긴장감을 덜어주려 노력했다.

한편 '불타는 청춘'은 매주 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유지희 기자 hee0011@joynews24.com

관련기사